현대엠코, 올해 목표 “수주 4조1000억, 매출 3조5000억”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현대엠코가 올해 경영목표를 수주 4조1000억원, 매출 3조5000억원으로 잡았다.

엠코는 지난해 수주 3조5000억원, 매출 3조4000억원을 달성하며 재작년에 이어 2년 연속 수주와 매출에서 3조원을 초과달성하는 실적을 올렸다. 지난해 시공능력평가에서도 8단계 상승한 13위를 기록하며 TOP 10 건설사 진입을 위한 발판을 마련했다.

엠코는 메이저 건설사로 한단계 더 도약하기 위해서는 질적인 성장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판단했다. 이에 올해 경영방침을 ‘지속성장을 위한 안정적 포트폴리오 구축’으로 정해 이를 위한 전사적인 역량을 집중키로 했다.

세부 실천방안으로는 ▲외부수주 역량 강화 ▲현장·원가관리 시스템 개선 ▲사회적 책임(CSR) 실천 등을 3대 핵심과제로 정했다.

이에 따라 엠코는 부문별 세부전략을 통해 2014년 경영목표를 달성하고, 경쟁력있는 사회적 기업으로 성장하기 위한 노력을 경주해 나갈 방침이다.

건축부문은 품질·안전·공정에 대한 철저한 현장관리와 체계적이고 효율적인 원가관리 시스템을 구축해 수익성을 대폭 개선키로 했다. 또한 국내 공공(公共)공사에 적극 참여해 외부수주를 확대할 계획이다. 특히 교육 및 업무·연구시설 기술제안형 공사에 집중해 공공실적을 확보하는 등 안정적인 수익원으로 확보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토목부문은 신성장동력 발굴의 일환으로 환경·신재생에너지부문에 집중할 계획이다. 지난해 본격적으로 추진하기 시작한 클린에너지센터사업, 하수 자원화사업 등의 신재생에너지사업은 올해부터 가시적인 성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실제로 현대엠코는 지난해 9월 하루 10만리터의 유기성 폐기물을 처리할 수 있는 홍천 환경시설공사를 수주한 바 있다.
2014년 현대엠코 분양계획.(자료제공=현대엠코)
2014년 현대엠코 분양계획.(자료제공=현대엠코)

주택부문은 차별화된 중소형 면적 공급을 통해 손익을 질적으로 개선해 나갈 방침이다. 또 3번의 자체 심의위원들의 검토과정을 거쳐 수주심의를 통과한 프로젝트들 위주로 분양을 추진할 계획이다. 지난해 엠코는 4개 프로젝트(위례·서초·김천·울산)에 대해 이 같은 철저한 수주심의 과정을 거쳤다.

올해 역시 계획이 확정된 분양 물량을 최우선적으로 추진한다. 오는 2월 올 분양시장의 향방을 가늠하게 될 위례신도시에서 첫 분양의 포문을 열 위례 2차 엠코타운(673가구)을 시작으로 세종시(634가구·7월), 서울 마곡지구(1205 가구·8월) 등에서 총 5000여 가구를 공급할 예정이다.

해외부문은 기 진출한 국가의 네트워크 강화, 수익성을 핵심으로 수주 접근 방식을 차별화한다. 변화하는 해외 트렌드에 대응하고 각종 리스크에 대한 효율적인 관리와 수익성 향상에 초점을 맞추기 위해서다. 이미 진출해 있는 리비아·투르크메니스탄·베트남·캄보디아 지역에서는 영업활동을 강화하는 한편 말레이시아·미얀마·카자흐스탄 등 신규 국가 진출을 모색하고 CIS지역 인프라 공사에 주력할 방침이다. 또한 초기 수주 단계에서부터 모든 리스크 관리에 만전을 기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해외건설 전문가를 육성키로 했다.

자산관리는 지금까지의 시설관리·유지·보수영역에서 벗어나 부동산 자산컨설팅, 정보통신·에너지 절감 등의 IT 건물관리 시스템부문에서 차별화된 서비스를 추진한다. 이에 따라 올해부터는 서비스 영역을 다양화하고 효율적인 관리를 위해 외부 컨설팅 및 자문을 받아 계량화된 자산관리 시스템을 구축해 나갈 계획이다. 또한 중국 자산관리시장 진출도 적극 검토할 예정이다.

또한 엠코는 사회적 책임(CSR)을 실천하고 기업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한 사회공헌활동을 본격 추진한다. 지난해 12월 서울시와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고 쪽방촌을 대상으로 주거환경 개선 등에 3년간 10억원을 지원하기로 하는 등 맞춤형 복지사업으로 차별화된 사회공헌 프로그램인 ‘디딤돌 하우스’사업을 대표 프로그램으로 육성키로 했다.

이미 지난해 12월 엠코 임직원 140여명은 서울역·남대문·영등포·동대문·종로 등 서울 5개 쪽방촌에서 보온텐트 600여개 설치를 지원했다. 올해부터는 서울시와 함께 쪽방촌 주거민들의 본격적인 자립과 자활을 위한 구체적인 프로그램을 실행해 나갈 예정이다.

이와 함께 협력사와의 동반성장을 강화하는 프로그램도 지속적으로 펼칠 방침이다. 현장소장과 협력업 관계자가 매주 모여 애로사항협의하는 ‘상협의체’, 생성 향상 및 기술개발 이익을 협력사와 함께 나누는 ‘성과공유제’ 등의 제도를 확해 동성장할 수 있는 기회를 늘려갈 계획이다.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6.10하락 0.6518:05 09/27
  • 금 : 1866.10하락 12.5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