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상헌 징역 25년 선고, 처형 살해 후 암매장…도대체 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전직 프로농구 선수 정상헌(32)이 처형 살해 혐의로 징역 25년을 선고받았다.

 

수원지법 형사11부는 10일 처형을 목 졸라 살해하고 시신 유기를 시도한 정상헌에게 징역 25년의 중형을 선고했다.

 

정상헌은 아내의 쌍둥이 언니인 처형 최 모씨가 자신을 무시한다며 목 졸라 살해했으며, 이후 사체를 오산시 가장동 야산에 암매장한 혐의를 받았다. 뿐만 아니라 정상헌은 처형의 벤츠 승용차를 중고차 매매업체에 판매한 사실도 드러났다.

 

정상헌의 처형 살해는 평소 불만이 쌓인 상태에서 모욕적인 말 한 마디로 인해 충동적으로 벌인 것으로 알려졌다. 정상헌은 조사 과정에서 “‘너 같은 X 만날까봐 시집 안가’라는 말에 화가 나서 살해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정상헌은 경복고 재학시절 ‘제2의 허재’로 주목받은 유망주다. 하지만 고려대 진학 이후 방황이 시작됐고 2005년 프로 입문 후에도 별 다른 성적을 남기지 못한 채 2009년 은퇴했다.

 

정상헌은 살해사건 전 아내 및 최씨와 함께 처가에 거주하면서 폐차업을 하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 0%
  • 0%
  • 코스피 : 2503.76하락 4.3710:00 09/25
  • 코스닥 : 849.32하락 8.0310:00 09/25
  • 원달러 : 1332.10하락 4.710:00 09/25
  • 두바이유 : 94.27상승 1.0410:00 09/25
  • 금 : 1945.60상승 610:00 09/25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 [머니S포토] 수출상담 받는 참석자들
  • [머니S포토] 금감원 이복현, 추석 앞두고 금융권 인사들과 전통시장 방문
  • [머니S포토] 서울시  '초고층 건축물' 재난 가정, 민관 합동 훈련 실시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