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시멘트 주가조작한 자문사 대표 등 3명 구속영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검찰이 투자자문사 대표 등 3명을 대상으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4일 서울중앙지검 금융조세조사3부(이선봉 부장검사)는 동양그룹 임원들과 짜고 동양시멘트의 주가조작에 가담한 혐의(자본시장과 금융투자업에 관한 법률 위반)로 투자자문업체 E사 대표 이모씨 등 3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고 밝혔다.

검찰은 이들이 현재현 회장 등 동양그룹 임원들이 2011년과 지난해 두 차례에 걸쳐 동양시멘트 주가를 인위적으로 띄울 당시 시세조종 자금을 건네받고 주가부양을 도운 것으로 보고 있다.

지난 2일 이들을 체포한 검찰은 서울 여의도에 있는 E사 사무실 등지를 압수수색해 주식·금융거래 내역을 확보해 분석 중이다.
 

유병철
유병철 [email protected]  | twitter

<머니위크> 증권팀 유병철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6.75상승 2.2918:05 09/27
  • 금 : 1878.60하락 12.3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