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BNP파리바에 벌금 최대 90억달러 부과 전망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미국 정부가 프랑스의 최대 은행 BNP파리바에 최대 90억달러에 달하는 벌금을 물릴 전망이다.

22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 등 외신에 따르면 미국의 경제제재를 무시하고 이란, 수단, 쿠바 등과 대규모 금융거래를 해 온 프랑스의 최대 은행 BNP파리바가 80억∼90억달러(한화 약 8조1000억∼9조1000억원)의 벌금을 무는 것으로 미국 검찰과 합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당국은 BNP파리바가 지난 2002년부터 2009년까지 이란 등과 300억달러(약 30조5000억원)에 달하는 금융거래를 했다며 단일 은행으로는 사상 최대규모인 최고 160억달러에 달하는 벌금 부과를 검토해 온 바 있다.
 

  • 0%
  • 0%
  • 코스피 : 2454.93하락 8.0413:31 09/27
  • 코스닥 : 832.32상승 4.513:31 09/27
  • 원달러 : 1349.80상승 1.313:31 09/27
  • 두바이유 : 92.83하락 1.2613:31 09/27
  • 금 : 1919.80하락 16.813:31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