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버랜드 오즈의성서 5세 아이 손가락 절단…봉합 일부 성공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에버랜드 오즈의 성' /사진=YTN 방송화면 캡처
'에버랜드 오즈의 성' /사진=YTN 방송화면 캡처

'에버랜드 오즈의 성', ‘에버랜드 절단사고’
용인 에버랜드에서 일어난 어린이 손가락 절단사고와 관련해 경찰 조사결과 해당 놀이기구에 2명의 안전요원이 있었지만 사고지점에서 멀리 떨어져 있던 것으로 전해졌다.

용인동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5일 오후 7시쯤 에버랜드 '오즈의 성' 안에서 김모군(5)이 360도 회전하는 지름 130㎝의 원형판 위에서 넘어졌고 원형판과 바닥 사이 틈에 손가락이 빨려들어가 3개의 손가락이 절단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사고가 나자 김군의 어머니와 에버랜드 응급팀은 인근 병원으로 후송해 급히 수술을 받았다. 하지만 검지만 봉합수술에 성공했고 중지와 약지는 훼손이 심해 봉합수술에 실패한 것으로 알려졌다.

일각에서 안전요원이 없었다는 주장이 제기되자 에버랜드 측은 “오즈의 성은 유치원생부터 초등학교 저학년생이 이용하는 놀이시설로 안전요원 2명이 상주하고 있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경찰조사결과 안전요원은 출입구와 2층 사다리 지점에 배치돼 실질적 사고지점에서는 멀리 떨어져 있던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 관계자는 “사고 당시 현장에 안전요원이 없던 것으로 파악됐다”면서 “관계법령과 안전규칙 등을 조사해 관계자들의 과실이 인정되면 업무상 과실치상 혐의로 입건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 0%
  • 0%
  • 코스피 : 2517.85상승 25.7818:05 12/08
  • 코스닥 : 830.37상승 17.1718:05 12/08
  • 원달러 : 1306.80하락 18.518:05 12/08
  • 두바이유 : 76.07상승 1.0718:05 12/08
  • 금 : 2014.50하락 31.918:05 12/08
  • [머니S포토] 입시비리 첫 공판 출석한 조국 자녀 '조민'
  • [머니S포토] '수능 점수 어때?'
  • [머니S포토] 진술 거부 예고 '송영길' 檢 돈 봉투 의혹 소환 조사
  • [머니S포토] '2024 하이서울기업 비선 선포식'
  • [머니S포토] 입시비리 첫 공판 출석한 조국 자녀 '조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