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루블화 환율, '70억달러 방어책'에 진정… 얼마나 갈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머니투데이DB
/사진=머니투데이DB

‘러시아 루블화’

러시아 루블화 폭락세가 이어지는 가운데 정부가 보유 중인 70억 달러를 풀어 환율 방어에 나설 것이라는 소식에 다소 안정을 찾았다.

러시아 중앙은행은 17일(현지시간) 금융 시장 안정화를 겨냥한 ‘금융 부문(은행) 안정성 강화 지원 대책’을 내놓고 재무부도 보유 외화를 풀어 환율 방어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전날 달러화 대비 사상 최초로 80루블까지 치솟았던 루블화 환율은 이날 뉴욕외환시장에서 전 거래일 대비 15.46% 반등한 달러당 61.75 루블에 거래되고 있다.

하지만 올 초 달러 대비 루블화 환율이 32루블이었던 것에 비교하면 여전히 높은 수준이다.

 

장효원
장효원 [email protected]

현상의 이면을 보려고 노력합니다. 눈과 귀를 열어 두겠습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5.01하락 30.2818:05 12/01
  • 코스닥 : 827.24하락 4.4418:05 12/01
  • 원달러 : 1305.80상승 15.818:05 12/01
  • 두바이유 : 81.31하락 4.0718:05 12/01
  • 금 : 2089.70상승 32.518:05 12/01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 [머니S포토] 소비자의 날 기념식 개최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