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건설, 2Q 영업익 110억원…전년비 64%↓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두산건설, 2Q 영업익 110억원…전년비 64%↓
두산건설은 29일 올 2·4분기 영업이익이 110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64% 감소했다고 밝혔다. 매출액은 4381억원을 기록, 지난해 2·4분기보다 21% 줄었다. 당기순손실은 437억원으로 적자 규모가 확대됐다.

지난해 대형 프로젝트 준공 이후 신규 현장개설이 지연되면서 매출공백이 발생했고 렉스콘사업 부문을 매각하면서 해당 사업 부문의 매출이 제외된 것이 원인이라는 게 두산건설의 설명이다.

매출액이 감소했으나 수주는 최근 활발히 이뤄졌다. 올해 상반기 신규 수주는 총 1조1500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69% 증가했다. 부문별로는 건축사업 부문 4578억원, 토목사업 부문 3248억원, 기자재사업 부문 3757억원 등이다. 지난해 12월 수주한 5112억원을 포함하면 최근 7개월간 수주금액은 1조7729억원에 달한다.

두산건설은 올 하반기 현금흐름도 크게 개선될 것으로 내다봤다. 해운대 AID와 청주위브지웰시티, 안산초지 등 아파트 현장의 입주가 진행돼 신규 비용 투입 없이 현금을 회수할 수 있는 이들 사업장이 자금 흐름을 원활하게 만들 것으로 기대된다.

분양채권 회수, 렉스콘 매각 효과 등으로 연말까지 차입금은 1·4분기말보다 약 3000억원 줄어든 1조3000억원 수준까지 낮아진다. 이자 부담도 줄 것으로 보인다.

두산건설 관계자는 "하반기에도 지속적으로 수주를 추진하고 경영내실화를 다져나가는 한편 100억원 규모의 자사주 신탁계약을 체결하는 등 주주가치를 제고하기 위해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성동규
성동규 [email protected]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위크> 산업2팀 건설부동산 담당 기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5.01하락 30.2823:59 12/01
  • 코스닥 : 827.24하락 4.4423:59 12/01
  • 원달러 : 1305.80상승 15.823:59 12/01
  • 두바이유 : 81.31하락 4.0723:59 12/01
  • 금 : 2089.70상승 32.523:59 12/01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 [머니S포토] 소비자의 날 기념식 개최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