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차례상 비용 26만원…대형마트보다 전통시장 6만원 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차례상 차림/사진=머니투데이DB
차례상 차림/사진=머니투데이DB
'설 차례상 비용'

올해 설 차례상 비용은 전통시장 기준 약 26만원이 드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보다 소폭 오른 수준이다.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가 서울시내 25개 구 전통시장 50곳, 대형 유통업체 15곳, 가락시장을 대상으로 설 수요가 많은 36개 품목을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전통시장 구매비용은 25만7234원으로 지난해 24만 7976원보다 3.7% 올랐다. 반면 대형 유통업체는 평균 31만5980원이 필요해 전통시장이 18.6% 더 저렴한 것으로 나타났다.

육류가격은 소와 돼지 등 사육 가축이 줄어 지난해보다 16% 상승했고, 과일류는 생산량이 증가했지만 차례상에 올릴 최상품이 부족해 소폭 상승세를 보였다. 참조기는 어획량 증가와 정부 비축물량 방출로 하락세를 보였다.

자치구별로는 강남과 송파, 영등포구가 평균 27만원대로 높았고 도봉과 마포, 구로구는 평균 23만원대로 나타났다.

공사는 홈페이지에 설 명절 성수품 가격지수와 주요 품목 거래 동향을 공시하고, 다음 달 1일 다시 한 번 설 차례상 구매비용을 발표할 예정이다.



 

김설아
김설아 sasa7088@mt.co.kr

머니S 산업1팀 재계 담당 기자.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15.41상승 14.0518:05 06/05
  • 코스닥 : 870.28상승 2.2218:05 06/05
  • 원달러 : 1308.10상승 2.418:05 06/05
  • 두바이유 : 76.41상승 4.7518:05 06/05
  • 금 : 1974.30상승 4.718:05 06/05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 [머니S포토] 선거법 재판 출석한 이재명 野 대표
  • [머니S포토] '창업가들의 마음상담소' 출범식
  • [머니S포토] BTS RM "홍보대사로 열심히 활동하겠습니다"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