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유니코드, 일베 논란에 '노란리본' 삭제… 4·16연대 "경위 파악할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20일 노란리본이 세월호 희생자를 기리는 의미로서 ‘리멤버 0416(Remember 0416)이라는 이름으로 유니코드협회 '채택 문자'에 등재됐다는 소식이 알려졌지만 이는 사실이 아닌 것으로 드러났다.

앞서 "한번 문자를 채택하면 영원히 사용이 가능하다"는 내용이 유니코드협회를 통해 접수됐지만 오늘(21일) 오전 11시, 유니코드 입양문자 목록에서 ‘기억의 리본’은 사라졌다.

'ㅍㅍㅅㅅ' 매체에 기고한 변규홍씨에 따르면 유니코드협회(Unicode Consortium)는 후원금을 내면 원하는 유니코드 문자의 '후원자 명단'에 원하는 이름을 넣어주는 '문자 입양하기' 서비스를 제공한다. 골드레벨(5000달러)은 후원자 1명만 이름을 올릴 수 있지만 브론즈레벨(100달러)의 경우 수십 명, 수백 명의 이름도 올릴 수 있다.

이는 후원금이 접수되어 이름이 입양 문자 목록에 등재된다고 해서 유니코드 문자의 의미 자체가 바뀌는 것이 아니라는 것이다. 이미 2014년부터 전 세계 표준 유니코드 문자로 등재되어 있던 ‘기억의 리본’ 이모티콘에 익명의 후원자가 'REMEMBER 0416'이라는 이름을 올렸을 뿐이다.

문제는 일베 커뮤니티가 이러한 소식을 듣고, 지난 20일 'Remember 0509 중력절 기념 일간베스트 저장소 일동'이라는 이름으로 '기억의 리본' 이모티콘 후원자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4·16연대에 따르면 모욕적인 이름이 해당 이모티콘에 추가로 달리면서 '기억의 리본' 이모티콘은 유니코드 문자 목록에서 내려갔다. 4·16연대는 이번 사건과 관련해 유니코드 협회에 연락을 취해 경위를 파악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세월호 참사 2주기를 10여일 앞둔 지난 4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시청 외벽에 세월호 참사 희생자를 추모하는 노란 리본이 설치되어있다. /자료사진=뉴시스
세월호 참사 2주기를 10여일 앞둔 지난 4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시청 외벽에 세월호 참사 희생자를 추모하는 노란 리본이 설치되어있다. /자료사진=뉴시스

 

  • 0%
  • 0%
  • 코스피 : 2505.01하락 30.2818:05 12/01
  • 코스닥 : 827.24하락 4.4418:05 12/01
  • 원달러 : 1305.80상승 15.818:05 12/01
  • 두바이유 : 81.31하락 4.0718:05 12/01
  • 금 : 2089.70상승 32.518:05 12/01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 [머니S포토] 소비자의 날 기념식 개최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