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사 사장 시신 발견, "평소 무시" 같은 회사 전무 진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대구 수성경찰서 양희성 형사과장이 지난 19일 오전 수성경찰서 3층 소회의실에서 건설사 대표 살해사건과 관련해 기자들을 상대로 브리핑을 하고 있다. /자료사진=뉴시스
대구 수성경찰서 양희성 형사과장이 지난 19일 오전 수성경찰서 3층 소회의실에서 건설사 대표 살해사건과 관련해 기자들을 상대로 브리핑을 하고 있다. /자료사진=뉴시스

대구 모 건설사 사장을 살해한 같은 회사 전무 조모씨(44)의 진술에 의해 피해자의 시신을 발견됐다. 대구 수성경찰서는 오늘(20일) 오전 브리핑을 통해 "범인 조씨가 평소 자신을 무시하는 건설사 대표 김모씨(48)를 살해하기 위해 계획을 세웠다"고 밝혔다.

조씨는 경찰 조사에서 "회사를 위해 노력을 했지만 처우가 개선되지 않고 자신의 노력을 알아주지 않은 채 무시해 살해했다"고 살해 동기를 밝혔다. 조씨는 김씨를 살해하기 위해 수면제를 넣은 숙취해소제를 차량 트렁크에 보관했다. 이후 조씨는 지난 8일 김씨가 지인 2명과 함께 골프모임을 가진 후 인근식당에 들어가기 전 미리 보관하고 있던 수면제가 든 숙취해소제를 먹였다. 조씨는 식당에서 식사를 하던 중 잠이 든 김씨를 자신의 차에 태워 회사 주차장으로 이동했다. 회사 주차장에 도착한 조씨는 지난 8일 오후 9시30분쯤 뒷자석에 누워 있던 김씨의 목을 졸라 살해했다.

조씨는 숨진 김씨의 시신을 자신의 차 트렁크에 실은 뒤 지난 9일 새벽 경북 군위군 고로면 야산에 암매장했다. 조씨는 김씨의 시신을 암매장하기 위해 경북 청송에 위치한 주유소에서 삽을 빌린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 관계자는 "경찰은 증거품으로 야산에 김씨를 유기할 때 이용한 삽과 범행 당시 입고 있던 옷을 수거해 조사 중이고 삽에서는 조씨의 DNA가 검출됐다"며 "공범여부와 자세한 범행동기는 조사 중이다"고 말했다.

한편 경찰은 김씨 실종 발생 10일만인 지난 18일 경북 경산에서 조씨를 검거했다. 경찰은 조씨가 사건 당일 자신 행적에 대해 거짓 진술을 하고 자기 승용차 블랙박스 메모리 카드를 파기했다는 점 등을 토대로 조씨를 이번 사건의 범인으로 특정했다. 또 김씨가 실종된 다음 날 오전 경북 청송 방면 일대로 이동하다 영천 한 주유소에서 삽을 빌렸다가 한 시간 후 돌려준 점 등을 조씨가 김씨를 살해 후 시신을 유기한 것으로 판단했다.
 

  • 0%
  • 0%
  • 코스피 : 2495.76하락 12.3718:05 09/25
  • 코스닥 : 839.17하락 18.1818:05 09/25
  • 원달러 : 1336.50하락 0.318:05 09/25
  • 두바이유 : 94.27상승 1.0418:05 09/25
  • 금 : 1945.60상승 618:05 09/25
  • [머니S포토] 방문규 신임 장관, 첫 경제단체 면담 중기중앙회
  • [머니S포토] 퇴임 두달 앞 윤종규 "노란넥타이는 나의 상징"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 [머니S포토] 수출상담 받는 참석자들
  • [머니S포토] 방문규 신임 장관, 첫 경제단체 면담 중기중앙회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