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과감하게, 더 우아하게…2016 F/W 웨딩드레스 트렌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무더운 여름이 지난 후 가을과 겨울에 결혼이 예정되어 있고, 그리고 그때 입을 웨딩드레스를 고민하는 이들을 위해 결혼정보업체 가연이 2016F/W 웨딩드레스 트렌드를 공개했다.

이에 따르면 올해 가을 겨울에는 뉴욕, 이스라엘 등에서 유행하는 과감한 디자인의 드레스가 선보여 질 것으로 예상된다.특히 ▲뒤태가 과감한 백리스드레스, 딥네크라인 드레스와 ▲레이스에 고급스러운 비즈가 더해진 화려한 드레스 ▲시스루를 넘어선 하이 시스루드레스가 강세다.
더 과감하게, 더 우아하게…2016 F/W 웨딩드레스 트렌드
신부 체형보완부터 트렌드와 취향까지 고려한 웨딩드레스 선택법을 소개한다.

◆Bareback dress (베어백드레스)
베어백드레스는 백리스드레스로, 뒤태가 상당히 많이 드러나면서 백포인트가 확실한 드레스다. 베어백드레스는 3가지 형태로 나뉜다. 등을 가리지 않고 V라인이나 U라인 형태로 과감하게 노출 시키는 로우백 드레스는 허리를 잘록하게 표현해 체형의 단점을 보완할 수 있다.

레이스나 시스루로 등을 가린 카울백드레스는 여성스럽고 우아한 느낌을 낼 수 있다. 원이나 마름모 모양으로 파인 드레스는 서클백드레스로, 세련된 분위기를 강조할 수 있다.

◆Deep-V neck line dress (딥 브이넥 라인 드레스)

딥네크라인 드레스는 목선이 깊이 파이는 드레스다. 신부의 목선을 더욱 가늘고 길게 보이게 해주며, 가슴골을 살짝 드러낼 수 있어 섹시함을 더한다.

◆3D-Floral Applique dress (3D 플로랄 아플리케 드레스)

플로랄 아플리케 드레스는 시스루 위에 작은 조각의 천이나 레이스들을 플라워 무늬로 오려 붙이고 가장자리를 실로 꿰매어 올리는 형태의 드레스다. 입체적인 플라워 자수 스타일이 여성스럽고 사랑스러운 분위기를 자아낸다.

◆High-See Through dress (하이 시스루 드레스)

얆고 비치는 소재로 만든 드레스로, 입으면 속살이 희미하게 비쳐서 섹시한 분위기를 자아낸다. 시스루보다 더욱 과감한 하이 시스루 드레스는 드라마틱한 실루엣을 연출하고 싶은 신부에게 인기가 좋다.
 

강인귀
강인귀 [email protected]

머니S 강인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4.46상승 1.6318:05 09/27
  • 금 : 1890.90하락 28.9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