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개인·외인 매수세로 0.38%↑… 2049.93 마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코스피 상승. /자료사진=머니S DB
코스피 상승. /자료사진=머니S DB
코스피가 개인과 외국인의 매수세에 힘입어 2049선으로 마감했다. 23일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7.77포인트(0.38%) 상승한 2049.93를 기록했다.

투자자 별 동향을 살펴보면 개인과 외국인이 각각 804억원, 452억원 순매수했고 기관이 2167억원 순매도했다. 이날 거래량은 3억5569만주, 거래대금은 4조3510억원이다.

업종별로는 혼조세를 나타냈다. 의약품이 2% 이상 상승했고 은행은 1% 이상 올랐다. 종이·목재, 화학, 비금속광물, 전기·전자, 유통업 등도 강세였다. 반면 기계, 의료정밀, 운송장비, 건설업, 운수창고, 보험 등은 1% 미만의 하락률을 기록했다.

이날은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 배치에 따른 한국과 중국의 갈등으로 위축됐던 화장품주가 동반 상승세를 보였다. 지난달에 한국을 방문했던 중국인관광객들이 사상 최고치를 기록해 화장품업체들의 실적 개선 기대감이 작용하면서 아모레G, LG생활건강, 아모레퍼시픽, 코스맥스, 코스맥스비티아이, 한국콜마, 에이블씨엔씨 등이 0~5%대로 올랐다.

시가총액상위권 종목들은 등락이 엇갈렸다. 삼성전자가 1% 이상 상승하면서 168만원선으로 거래를 마쳤다. 삼성화재는 삼성증권 매각 이익을 추정치에 반영하고 실적전망을 상향조정한다는 증권사의 분석에 1%대의 상승률을 보였다.

NAVER는 LINE에 퍼포먼스 광고 도입으로 모바일광고부문에서 본격적인 성장이 시작될 것이라는 증권사의 분석에 1% 넘게 상승했다. 현대차, 기아차, KT&G, KB금융 등도 강세를 나타냈다.


반면 SK하이닉스는 빠른 실적 개선 기대감에도 불구하고 1% 미만의 하락률을 보였고 SK이노베이션, 롯데케미칼은 국제유가의 하락에 2~3%대로 동반 하락했다. 삼성물산, 삼성생명, POSCO, 강원랜드, LG전자 등도 약세였다.

개별종목으로는 STX가 채권단의 지분 매각설이 불거지면서 상한가를 기록했고 한진해운은 25일까지 채권단에 추가 경영정상화 방안을 제출할 것이라는 소식에 8% 이상 상승했다. 이날 상승 종목 수는 상한가 종목 2개를 포함해 386개, 하락 종목 수는 414개를 기록했다.
 

박성필
박성필 [email protected]

산업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13.61하락 51.4612:00 10/04
  • 코스닥 : 813.62하락 27.412:00 10/04
  • 원달러 : 1361.10상승 11.812:00 10/04
  • 두바이유 : 91.09하락 2.0312:00 10/04
  • 금 : 1841.50하락 5.712:00 10/04
  • [머니S포토] '서울 핀테크 위크 2023 컨퍼런스' 개막
  • [머니S포토] 프란츠 호튼 "韓 소비자, 프레스티지 위스키 관심 이해도 뛰어나"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서울 핀테크 위크 2023 컨퍼런스' 개막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