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카드 빅데이터 컨설팅 '문화예술분야' 확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신한카드 빅데이터 컨설팅 '문화예술분야' 확대

신한카드의 빅데이터 컨설팅 노하우가 문화예술분야에도 전파된다.

신한카드는 지난 22일 명동 본사에서 문화체육관광부 산하기관인 예술경영지원센터와 공동으로 ‘예술문화 활성화를 위한 빅데이터 활용 협력체제’ 구축을 골자로 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예술경영지원센터는 2014년부터 온라인과 전산에서 발권된 공연예매 정보를 수집해 산업통계 기초 데이터를 활용하는 시스템인 공연예술통합전산망 운영을 주관하는 등 국내 예술 정보 생산 및 활용 강화 목적의 지원 사업을 펼치고 있는 문체부 산하기관이다.

이번 협약으로 양 기관은 공연 예술 경기 및 소비 동향 조사 등을 통해 ▲공연 소비 트렌드 및 소비유형별 고객성향 분석 ▲공연 예매처 데이터를 포함한 데이터 융복합 분석 연구 ▲예술산업 활성화를 위한 빅데이터 컨설팅 및 대외홍보 등을 진행할 예정이다.

또 기존의 조사통계를 통한 공연소비 추정 방식과 달리 실제 공연 관련 카드 결제 데이터를 분석해 소비실태를 실증적, 과학적으로 파악할 수 있게 됐다. 특히 공연소비자의 유형별 분석을 기반으로 타 업종에서의 연관소비 상관관계를 분석, 유의미한 융합 마케팅 모델도 함께 개발할 수 있다.

예술경영지원센터 관계자는 “빠르게 변화하고 있는 공연시장의 흐름을 짚어내는데 빅데이터 활용이 필요하다”면서 “신한카드와의 업무협약이 공연 소비 활성화와 시장 확대를 위한 마케팅 전략과 정책을 수립하는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신한카드 관계자도 “지난 3년간 구축한 다양한 업종의 B2B컨설팅 노하우를 기반으로 공연예술 시장의 자생력을 강화시키고 예술산업 발전에 기여한다는 차원에서 이번 협약이 의미가 있다”면서 "향후 문화예술 분야의 창의적 감성요소를 다양한 빅데이터 기술로 분석하고 이를 문화기술 산업에 활용하는 인프라로 키워나갈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신한카드는 지난해부터 본격적인 공공 빅데이터 컨설팅을 시작한 이래 약 30여개 기관에서 50여개의 빅데이터 컨설팅 과제를 수행한 바 있으며 특히 올해 상반기 들어 컨설팅 수주실적이 전년 동기 대비 2.6배 급증했다.

또 최근 인공지능(AI)을 기반으로 한 개인맞춤형 빅데이터 컨설팅까지 확장하면서 빅데이터 컨설팅 비즈니스를 지속적으로 고도화하고 있다.
 

성승제
성승제 [email protected]

금융을 사랑하고 이해하기 위해 노력하는 금융 출입 기자입니다. 독자님들의 아낌없는 조언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2.83하락 1.2618:05 09/27
  • 금 : 1890.90하락 28.9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