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6세 할아버지 “죽는 것이 소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므바흐 고토 할아버지. /사진=유튜브 영상 캡처.
므바흐 고토 할아버지. /사진=유튜브 영상 캡처.

세계 최장수인으로 추정되는 146세 할아버지가 죽기를 원한다고 밝혔다.

영국 미러는 인도네시아에 거주하고 있는 할아버지 므바흐 고토(Mbah Gotho) 씨를 26일(현지시간) 소개했다.

고토 씨는 4명의 여성과 결혼했으며 마지막 아내는 1988년에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그의 자식들도 모두 사망했고 그는 손주와 증손주들과 함께 살아가고 있다.

고토 씨는 현지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손주들이 모두 독립했다”며 “내 소원은 죽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들의 가족은 고토 씨의 자식들의 묘지 근처에 묘터를 마련한 것으로 알려진다.

현재 그가 보유한 인도네시아 신분증에는 1870년 12월 31일로 출생일이 기록돼 있다.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6.75상승 2.2918:05 09/27
  • 금 : 1878.60하락 12.3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