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10명 중 9명, 외국어 공부 중…영어> 중국어> 일본어 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직장인 10명 중 9명은 취업 후에도 외국어 학습을 계속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온라인 교육 사이트 EBSlang(EBS랑)은 이같은 내용을 담은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 조사는 9월 1일부터 11일까지 EBSlang의 직장인 회원 517명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응답자의 근무 연차는 ‘1~3년차’가 53%로 가장 많았으며, ‘4~7년차(20%)’, ‘8~10년차(9%)’, ‘10년 이상(18%)’의 순이었다.
직장인 10명 중 9명, 외국어 공부 중…영어> 중국어> 일본어 순
◆직장인 10명 중 9명 “취업 후에도 외국어 공부 중”, 대부분 영어(93%) 학습

취업 후 외국어 학습 여부에 대해 응답자 91%는 ‘직장생활 중에도 외국어를 공부한다’고 답변했다. 현재 공부하고 있는 외국어(*복수 응답)는 영어가 93%의 비율로 절대 다수였으며, 뒤를 이어 중국어(26%), 일본어(11%) 등이 차지했다.

외국어를 공부하는 이유로는 ‘자기계발을 위해(41%)’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으며, 이는 평생직장의 개념이 사라지면서, 외국어 능력 향상을 통해 이직, 재취업 등을 대비하려는 현실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다음으로 ‘직무/업무에 필요(26%), ‘이직 준비를 위해(18%)’, ‘승진/진급 시 필요(13%)’ 등이 뒤를 이었다. 반면, 외국어를 공부하지 않는 응답자의 절반 이상이 ‘시간 부족(55%)’을 이유로 꼽아 눈길을 끌었다.

공부를 하는 시간은 주로 ‘퇴근 후(61%)’였으며, ‘주말(17%)’, ‘출근 시간(11%)’, ‘점심 시간(4%)’ 순으로 활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 회사에서 가장 필요로 하는 영어 시험 ‘토익(35%)’, 직장인 43% ‘현재 토익 준비 中’,

회사 또는 직무에서 가장 필요로 하는 영어 시험(*복수 응답)은 ‘토익(35%)’으로 밝혀졌으며 ‘토익스피킹(16%)’, ‘오픽(6%)’ 등 영어말하기 관련 시험을 선택한 비율(22%)도 상당수를 차지했다. 이 외에도 약 8%의 응답자는 ‘영어 시험이 아닌 실제 영어회화 능력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현재 준비하고 있는 영어 시험(*복수 응답) 역시 ‘토익(43%)’인 것으로 조사됐다. 이어 ‘토익스피킹(16%)’, ‘오픽(8%)’, ‘토플(8%)’, ‘아이엘츠(2%)’ 순으로 조사됐으며, 응답자 중 일부는 수험 영어가 아닌 일반 영어회화를 공부한다(8%)고 답했다.

<이미지제공=EBSlang>

 

강인귀
강인귀 [email protected]

머니S 강인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21.76상승 26.118:05 11/28
  • 코스닥 : 816.44상승 6.1918:05 11/28
  • 원달러 : 1293.70하락 10.118:05 11/28
  • 두바이유 : 81.49하락 1.5618:05 11/28
  • 금 : 2012.40상승 9.418:05 11/28
  • [머니S포토] 국토부 원희룡 "검단 합의안 늦어 책임통감… 힘 보탤 것"
  • [머니S포토] 이재명 대표 '간병비 급여화 정책'
  • [머니S포토] 한컴, AI 사업 본격화…한컴 '어시스턴트' 내년 공개
  • [머니S포토] 볼보, 新시대 여는 프리미엄 순수 전기SUV 'EX30' 공개
  • [머니S포토] 국토부 원희룡 "검단 합의안 늦어 책임통감… 힘 보탤 것"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