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석대 교수 등 전현직 관계자 4명, 선관위로부터 고발 당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문재인 우석대. 사진은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사진=임한별 기자
문재인 우석대. 사진은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사진=임한별 기자

전라북도선거관리위원회는 지난 27일 우석대학교 교수 A씨 등 전현직 관계자 4명을 선거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이들은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지지 모임 행사에 학생들을 동원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선관위는 A씨 등이 지난달 12일 전북 전주시 전주화산체육관에서 열린 문 전 대표 지지 모임 '새로운 전북포럼' 출범식에 학생 172명을 참석시키면서 버스 대절, 식사 제공, 영화 관람 등의 편의를 제공했다는 의혹을 조사 중이다.

'전북포럼' 공동대표는 문 전 대표 캠프에서 전북지역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을 맡고 있는 우석대학교 교수 B씨다.

선관위 조사 결과 A교수 등은 전세 버스 4대 대절 비용, 학생 1인당 3만6000원 상당의 뷔페식 레스토랑 식사 비용,학생 1인당 7000원 상당의 영화 관람 비용 등 505만7000원을 지불하는 기부행위를 한 혐의를 받고 있다. 해당 비용은 학교 측이 제공한 것으로 알려졌다.

선관위는 이동 편의, 음식, 향응 제공은 선거법상 불법 기부행위에 해당할 가능성이 크다고 설명했다.

우석대 측은 "식사와 영화 관람은 학과 특성화사업단에서 미리 계획했던 사업"이라고 말했으며, 우석대는 교육부가 조사에 착수한 만큼 철저한 진상 조사 이후 엄중한 처벌을 할 것이라는 입장이다.


문 전 대표 캠프 측은 "우리와는 무관한 일"이라며 밝혔으며, 안철수 전 국민의당 공동대표 캠프 측은 "전북포럼의 공동대표는 문 전 대표의 전북지역 총괄선대위원장이 우석대 교수인 것을 보면 문 전 대표 캠프와 무관하다는 변명이 궁색하다"며 철저한 진상 조사를 요구했다.
 

김나현
김나현 [email protected]

이슈팀 김나현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70%
  • 30%
  • 코스피 : 2492.07하락 3.3118:05 12/07
  • 코스닥 : 813.20하락 6.3418:05 12/07
  • 원달러 : 1325.30상승 12.218:05 12/07
  • 두바이유 : 77.53하락 118:05 12/07
  • 금 : 2047.90상승 11.618:05 12/07
  • [머니S포토] '2024 하이서울기업 비선 선포식'
  • [머니S포토] 2023년 제2차 ESG 경영위원회
  • [머니S포토] 신진디자이너 하이브리드 패션쇼
  • [머니S포토] 알리익스프레스, 향후 3년간 IP 보호 위해 '100억' 투자
  • [머니S포토] '2024 하이서울기업 비선 선포식'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