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세월호' 논란, 해수부도 SBS 보도 부인… 국민의당·한국당은 공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문재인 세월호.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자료사진=뉴시스
문재인 세월호.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자료사진=뉴시스

대선을 앞두고 ‘문재인 세월호’ 보도가 논란이 되고 있다. 2일 SBS가 문재인 후보가 세월호 인양 고의지연 의혹에 연루됐다는 내용을 보도하면서, 문 후보 측이 강하게 반발하고 자유한국당, 국민의당은 공세에 나서는 등 정치쟁점으로 비화되는 모양새다.

SBS는 2일 저녁 뉴스에서 익명의 해양수산부 관계자 발언을 인용해 해수부 측이 유력 대권주자인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정치적 거래를 위해 세월호 인양을 고의로 지연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보도 후 민주당 측이 법적 대응을 검토하는 등 강하게 반발하자 SBS는 3일 아침 방송을 통해 해명을 하고 논란을 일으킨 데 대해 사과했다. 정치권에 대한 해수부의 태도를 비판하려는 취지였다는 해명이었다.

논란에 휘말린 해수부 역시 이날 오전 브리핑을 열어 SBS 보도를 부인했다. 해수부는 세월호 인양 작업이 "자연을 대상으로 한 작업"이라며, 고의로 인양을 지연하는 것이 불가능하다고 주장했다. 또 SBS가 통화했다고 밝힌 해수부 공무원은 확인 결과 없었다고 밝혔다. 해수부도 SBS의 보도에 대해 언론중재위원회 재소 등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SBS가 해명을 하고 해당 기사를 삭제했음에도 논란은 좀처럼 가라앉지 않고 있다. 무엇보다 대선을 일주일도 남기지 않고 나온 주요 지상파 방송사의 보도라는 점에서 일종의 ‘정치공작’이라는 주장까지 나오고 있다.

다만 대선후보 지지율에서 열세에 있는 자유한국당과 국민의당은 이번 문제를 계기로 적극적으로 문 후보를 공략하고 있다. 국민의당은 "세월호의 슬픔을 철저하게 자기 선거에 이용하는 문 후보에게 국민을 위한 대통령을 기대할 수 없다"며 문 후보를 비판하는 성명을 바로 냈다.


또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 측 선대위 손금주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내 "문 후보는 벌써부터 언론탄압을 시작했는지 반박보도를 내는 것이 아니라 법적책임을 묻겠다며 으름장을 놓았고 그 결과 어제 보도된 기사의 진위여부가 가려지기도 전에 기사가 삭제되는 참담한 일이 벌어졌다"며 SBS의 기사 삭제를 비난했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는 페이스북에 직접 글을 올려 "세월호가 인양되었을 때 제가 참 묘한 시점에 떠올랐다고 했다"며, "집권하면 철저히 조사해서 응징할 것"이라고 밝혔다.

문 후보 측도 반박에 나서고 있다. 유은혜 선대위 수석대변인은 "가짜뉴스에 너무 오버하시면 정치공작을 의심받게 된다. 박지원 국민의당 대표와 국민의당은 잘못된 언론 보도를 이용해 세월호 유족과 희생자들을 선거에 끌어들이는 반인륜적 패륜 행위를 즉각 중단하시길 바란다"고 맞섰다.
 

장영락
장영락 [email protected]

머니S 온라인팀 장영락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66%
  • 34%
  • 코스피 : 2517.85상승 25.7818:05 12/08
  • 코스닥 : 830.37상승 17.1718:05 12/08
  • 원달러 : 1306.80하락 18.518:05 12/08
  • 두바이유 : 76.07상승 1.0718:05 12/08
  • 금 : 2014.50하락 31.918:05 12/08
  • [머니S포토] 입시비리 첫 공판 출석한 조국 자녀 '조민'
  • [머니S포토] '수능 점수 어때?'
  • [머니S포토] 진술 거부 예고 '송영길' 檢 돈 봉투 의혹 소환 조사
  • [머니S포토] '2024 하이서울기업 비선 선포식'
  • [머니S포토] 입시비리 첫 공판 출석한 조국 자녀 '조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