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은행 노조 "BNK 회장 낙하산 인사 안돼" 강력 반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부산은행 노조 "BNK 회장 낙하산 인사 안돼" 강력 반발

낙하산 논란이 일고 있는 특정 외부 인사가 BNK금융지주 차기 회장 공모에 접수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노조가 강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부산은행 노조는 28일 부산은행 본점 1층 로비에서 300여명의 조합원이 참석한 가운데 외부 낙하산 저지를 위한 투쟁 결의대회를 개최했다. 특히 박광일 부산은행 노조위원장은 낙하산 저지를 위해 삭발을 단행하기도 했다. 이는 BNK금융 회장 공모 과정에서 낙하산 의혹을 받는 특정 인사가 참여했다는 소식이 전해졌기 때문이다.

부산은행 노조 측은 "일부 외부인사와 정치권이 정부에 협력적인 인물을 회장으로 발탁하기 위해 물밑작업을 진행한 문서가 발견됐다"면서 "특히 낙하산 의혹을 받는 당사자가 부산은행지부와 지역사회의 거센 반발에도 이번 공모에 참여했다"고 지적했다.

박 위원장은 “BNK금융이 낙하산 인사 이력의 징검다리로 이용되선 안된다”며 “개인의 이익을 위해 BNK 조직을 넘보는 인사들은 자진해서 회장직 공모를 철회할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허권 금융노조 위원장은 “지난 대선 때 금융노조는 더불어민주당과 낙하산 인사와 관치금융 근절을 위해 정책협약을 맺었다"면서 "이번 공모 결과 낙하산 인사 의혹의 당사자가 회장으로 선임된다면 더불어민주당과 정부의 신뢰 파탄을 뛰어넘어 금융산업에 또다시 관치금융의 불행한 그림자를 드리우게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성승제
성승제 [email protected]

금융을 사랑하고 이해하기 위해 노력하는 금융 출입 기자입니다. 독자님들의 아낌없는 조언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92.07하락 3.3118:05 12/07
  • 코스닥 : 813.20하락 6.3418:05 12/07
  • 원달러 : 1325.30상승 12.218:05 12/07
  • 두바이유 : 75.00하락 2.5318:05 12/07
  • 금 : 2046.40하락 1.518:05 12/07
  • [머니S포토] '2024 하이서울기업 비선 선포식'
  • [머니S포토] 2023년 제2차 ESG 경영위원회
  • [머니S포토] 신진디자이너 하이브리드 패션쇼
  • [머니S포토] 알리익스프레스, 향후 3년간 IP 보호 위해 '100억' 투자
  • [머니S포토] '2024 하이서울기업 비선 선포식'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