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OCK] "LG유플러스, 다가온 업황 부진 외면 어려워… 목표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LG유플러스가 다가온 업황 부진을 외면하기 어렵다는 분석이 나왔다. 이에 이베스트증권은 6일 LG유플러스의 목표주가를 1만7000원으로 하향조정했다. 다만 투자의견은 '매수'를 유지했다.

김현용 이베스트투자증권 애널리스트는 "경쟁사 대비 차별화된 실적 흐름은 유효하다"면서도 "업황 전망에 따른 눈높이 하향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목표주가 하향은 하반기 이익성장 둔화와 4분기 마케팅 경쟁 격화를 고려해 목표 PBR(주가순자산비율)을 1.4배에서 1.15배로 내렸기 때문"이라며 "핵심유선사업 TPS 매출증가율이 경쟁사 대비 탁월하고 신사업이익 기여도 이통3사 중 가장 빠른 점을 고려하면 투자의견은 매수를 유지한다"고 밝혔다.
 

김수정
김수정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증권팀 김수정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5.01하락 30.2818:05 12/01
  • 코스닥 : 827.24하락 4.4418:05 12/01
  • 원달러 : 1305.80상승 15.818:05 12/01
  • 두바이유 : 81.31하락 4.0718:05 12/01
  • 금 : 2089.70상승 32.518:05 12/01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 [머니S포토] 소비자의 날 기념식 개최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