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중기 쇼트트랙 그만둔 진짜 이유… "파벌싸움 때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배우 송중기가 쇼트트랙을 그만둔 이유가 공개됐다.
송중기 쇼트트랙. /사진=싸이더스HQ 제공
송중기 쇼트트랙. /사진=싸이더스HQ 제공

지난 19일 방송된 채널A 예능프로그램 ‘풍문으로 들었쇼’(이하 풍문쇼)에서는 송중기의 10대 시절 비화가 전해졌다.

패널로 나온 한 연예부 기자는 “송중기는 쇼트트랙 선수였다. 초등학교 1학년 때부터 12년 동안. 실제로 고향인 대전 대표 선수로 3번의 전국체전에 출전할 정도로 뛰어난 실력이었다”라고 말했다.

그러나 송중기는 발목 부상으로 쇼트트랙을 그만둘 수밖에 없었다는 것. 한 기자는 "송중기가 초등학교 때 교통사고를 크게 당해서 발목뼈가 으스러진 적이 있다. 재활 치료를 열심히 해서 계속 운동을 했지만, 중학교 2학년 때 또다시 발목부상을 당했다. 결국 스케이트를 그만두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에 한 대중문화평론가는 “쇼트트랙을 그만 둔게 부상도 있었지만 송중기가 좀 조숙했던 것 같다. 그 당시 쇼트트랙 관련해서 학교별, 라인별로 파벌 논란이 이슈였다. 쇼트트랙이 워낙 금메달 종목이다 보니 그런 안 좋은 문제들이 불거졌던 것”이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그때 실력으로도 쇼트트랙 국가대표가 되는 것 자체도 많이 힘들고 어려운 과정이었다. ‘아 여기서는 실력만으로는 국가대표가 되는 게 아니구나’ 하는 걸 깨닫고 일찍부터 '내가 살아갈 수 있는 길을 찾아보자' 해서 운동을 포기하고 공부 쪽으로 눈을 돌려 공부에 매진, 한 차례 재수를 해 성균관대 경영학과에 입학했다"고 밝혔다.

한편 송중기는 대학 재학 시절 학내 방송국에서 활동하며 아나운서의 꿈을 키우다 연기자로 캐스팅 돼 2008년 영화 '쌍화점'으로 데뷔, KBS2 드라마 '성균관 스캔들', '태양의 후예' 등에 출연하며 한류스타로 발돋움했다.
 

김유림
김유림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머니S 디지털뉴스룸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94.36하락 20.5915:09 12/05
  • 코스닥 : 811.61하락 16.9115:09 12/05
  • 원달러 : 1313.60상승 9.615:09 12/05
  • 두바이유 : 78.03하락 3.2815:09 12/05
  • 금 : 2042.20하락 47.515:09 12/05
  • [머니S포토] 정통 경제 관료 출신 '최상목' 부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박상우 "부동산 규제완화 입장 갖고 시장 대할 것"
  • [머니S포토] '2023 해외항만 개발 지원협의체 파이팅!'
  • [머니S포토]  2023 한화 배터리데이, 'K-배터리의 미래는'
  • [머니S포토] 정통 경제 관료 출신 '최상목' 부총리 후보자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