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마감] 주요 3대 지수, 금리 인상 우려 완화로 '급등'… 다우 1.58%↑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이지미투데이
/사진=이지미투데이
뉴욕증시에서 주요 3대 지수는 미국 장기물 국채 금리가 하락하면서 일제히 급등했다. 금리 인상에 대한 우려가 완화된 영향이다.

26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399.28포인트(1.58%) 오른 2만5709.27에 장을 마감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일보다 32.30포인트(1.18%) 높은 2779.60에 거래를 마쳤고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84.07포인트(1.15%) 상승한 7421.46에 마감했다.

이날 지수는 장초반부터 마감까지 강세를 지속했다.

이는 미국의 10년물 국채 금리가 2.85%까지 내린 데 따른 것이다. 미국 장기물 국채 금리는 지난주 2.94%까지 올라 4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하며 지수를 압박해왔다.

금리인상과 관련해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은 오는 27일과 28일 2일에 걸쳐 의회 증언에 나선다. 파월 의장이 통화정책과 관련해 증언하는 것은 취임 이후 처음이다. 시장에서는 파월 의장의 증언에 주목하고 있다. 앞서 연준은 점진적인 금리인상에 대해 언급한 바 있다.
 

박기영
박기영 [email protected]

머니S 증권팀 박기영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6.10하락 0.6518:05 09/27
  • 금 : 1866.10하락 12.5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