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85%, "'묻지마 범죄' 불안감 느껴"…4명 중 1명 귀가 시간 앞당겨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직장인 10명 중 8명 이상이 뉴스 보도 등으로 접한 묻지마 범죄와 관련해 불안감을 느끼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사진=이미지투데이
취업포털 커리어가 ‘묻지마 범죄’에 대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를 발표했다.

이에 따름녀 응답자의 85.4%가 ‘묻지마 범죄에 대한 불안감을 느낀다’고 답했다. 이들이 느끼는 불안감(공포감)의 정도는 ‘남의 일 같지 않게 느껴진다(76%)’라는 답변이 가장 많았다. 이어 ‘무섭지만 내 일처럼 여겨지지는 않는다’ 22.2%, ‘언론으로 접하는 순간에만 무섭다’ 1.9%였다.

직장인 4명 중 1명은 ‘묻지마 범죄를 접하며 귀가 시간을 앞당겼다(25.8%)’고 밝힌 가운데, 앞당긴 귀가 시간은 ‘1시간~2시간(52.7%)’이라는 답변이 응답자의 절반을 차지했다. 이어 ‘30분~1시간(29.8%)’, ‘2시간~3시간(9.9%)’, ‘3시간 이상(7.6%)’ 순이었다.

‘묻지마 범죄의 대상이 쉽게 될 수 있는 사람’으로는 ‘누구나(72.6%)’라는 답변이 가장 많았으며 ‘여성(21.5%)’, ‘어린이(2.8%)’, ‘노인(1.8%)’, ‘청소년(1%)’, ‘남성(0.4%)’ 순으로 나타났다.

‘계속되는 묻지마 범죄로 인해 생활에서 변화된 부분이 있나’를 묻자 응답자의 31.4%가 ‘있다’라고 답했다. 이들은 주로 ‘주변을 더 많이 경계한다(16.9%, 복수 응답 가능)’, ‘이동 중간 중간에 가족이나 친구에게 내 위치를 알린다(14.1%)’, ‘모르는 사람과 대화하지 않는다(12.7%)’, ‘대중교통이 끊기기 전에 귀가한다(10.3%)’, ‘밤에는 되도록이면 외출을 안한다(10%)’ 등의 의견을 밝혔다.

마지막으로 여러 사회 문제 중 어떤 문제가 가장 심각하다고 생각하는지에 대한 질문에
응답자의 절반 이상이 ‘묻지마 범죄(57.2%)’라고 답했으며 ‘성범죄(28%)’, ‘데이트 폭력(14.8%)’ 순이었다.
 

강인귀
강인귀 [email protected]

머니S 강인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0.00보합 0: /
  • 코스닥 : 0.00보합 0: /
  • 원달러 : 1349.30상승 0.8: /
  • 두바이유 : 92.83하락 1.26: /
  • 금 : 1890.90하락 28.9: /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