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뱅크, 중·저신용자 대출금리 최대 0.4%포인트 인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카카오뱅크, 중·저신용자 대출금리 최대 0.4%포인트 인하

카카오뱅크가 대출금리를 최대 0.4%포인트 인하하며 중·저신용자 대출 확대에 나선다. 출범 초기 저금리 혜택이 가능한 고신용자 중심으로 대출을 늘렸다는 비판에 대응하기 위한 방안으로 풀이된다.

카카오뱅크는 오는 18일 오전 6시부터 신규 취급 대출금리를 최대 0.4%포인트 하향 조정한다고 17일 밝혔다. 신규 대출금리는 신용대출과 비상금대출을 이용하는 신용등급 4등급 이하 중·저신용자 중심으로 적용된다. 고신용자 사용 비중이 높은 마이너스통장 대출은 금리인하 대상에서 제외됐다.

대출상품별 금리 인하폭은 신용등급이 낮을수록 더 크게 적용된다. 소액마이너스통장 대출인 ‘카카오뱅크 비상금 대출’은 고신용자의 경우 최저 0.25∼0.35%포인트, 중·저신용자는 0.4%포인트 낮아진다. 신용대출(건별) 금리도 중·저신용자의 한해 신용등급에 따라 현재보다 0.1~0.4%포인트 내려간다.

이번 대출금리 인하는 중·저신용자들의 대출금리 부담을 낮추고 인터넷전문은행 도입 취지인 ‘포용적 금융’을 확대하기 위한 차원이다. 이를 위해 카카오뱅크는 지난 4월 5000억원 규모의 추가 유상증자를 실시해 납입 자본금을 1조3000억원으로 확대했다.

카카오뱅크의 중·저신용자 대출금액은 4월 말 현재 1조2744억원으로 지난해 말(9962억원)보다 27.9% 증가했다. 올들어 4개월 간 월평균 700억원, 총 2872억원을 신규 공급했다. 현재 중·저신용자의 대출 비중은 금액 기준으로 전체의 20.6%, 건수 기준으로 38.5%에 달한다.

서민 전월세보증금 대출도 금리인하 대상에 포함해 0.1∼0.15%포인트 하향 조정하기로 했다. 17일 현재 전월세보증금 대출 최저금리는 2.83%이나 18일부터는 2.73%로 변경된다.


카카오뱅크 관계자는 “전월세보증금 대출은 신규 대출의 경우 평균 2%대로 하락해 업계 최저 수준의 금리를 제공할 전망”이라고 말했다.

카카오뱅크는 지난 14일부터 전월세보증금 대상 주택의 임차보증금 한도를 수도권은 4억원에서 5억원으로, 수도권 외 지역은 2억원에서 3억원으로 확대한 바 있다. 서류제출 시간도 확대했다. 토요일에도 아침 8시부터 오후 10시까지 접수 가능하다.

이용우·윤호영 공동대표는 “중·저신용 대출자들의 이자 부담을 줄이고 서민들의 주거 안정 비용 상승에 따른 부담을 낮추기 위해 금리인하를 결정했다”며 “카카오뱅크는 확충된 자본력을 바탕으로 앞으로도 중·저신용자들의 대출 이용 문턱을 낮춰가겠다”고 말했다.
 

이남의
이남의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96.13하락 1213:27 09/25
  • 코스닥 : 844.03하락 13.3213:27 09/25
  • 원달러 : 1333.00하락 3.813:27 09/25
  • 두바이유 : 94.27상승 1.0413:27 09/25
  • 금 : 1945.60상승 613:27 09/25
  • [머니S포토] 퇴임 두달 앞 윤종규 "노란넥타이는 나의 상징"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 [머니S포토] 수출상담 받는 참석자들
  • [머니S포토] 금감원 이복현, 추석 앞두고 금융권 인사들과 전통시장 방문
  • [머니S포토] 퇴임 두달 앞 윤종규 "노란넥타이는 나의 상징"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