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겸 장관, KTX 진상 고객 제압… 표창원 "칭찬합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부겸 장관. /자료사진=임한별 기자
김부겸 장관. /자료사진=임한별 기자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KTX 열차안에서 승무원을 괴롭힌 '진상 승객'을 내쫓은 김부겸 행정안전부(행안부) 장관에 대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누리꾼 A씨는 21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전날 부산에서 서울로 올라오던 KTX 특실에서 벌어진 일을 상세하게 전했다.

A씨는 “좌석 문제로 한 남성승객이 항의하며 고함을 질렀고, 승무원이 미안하다고 다른 좌석으로 안내했지만 항의가 끝나지 않았다. 승무원을 따라다니며 괴롭힌 탓에 다른 승객들도 깰 정도였다”고 설명했다.

이후 난동을 부르던 승객을 보다 못한 한 중년 남성이 “나가서 이야기 하라. 왜 승무원을 따라다니면서 괴롭히고 윽박을 지르는 것이냐”고 항의했다.

진상 고객은 말다툼 끝에 중년남성에게 “당신이 무슨 공무원이라도 되냐”고 소리쳤고, 중년 남성은 “그래, 나 공무원이다. 당신이 이러는 거 내가 두 번째로 봤다”고 받아쳤다.

A씨는 "승무원이 말려 두 아저씨의 말다툼은 끝났다. 진상 승객은 다른 곳으로 갔다"며 "그렇게 말리는 사람이 없었으면 아저씨가 계속 고함을 지르며 시끄럽게 했을 것이다. 공무원이 용감하다고 생각했다"고 적었다.

중년 남성을 동사무소에 근무하는 공무원 정도로 생각했던 A씨는 주변의 승객에게 그가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이었다는 것을 알고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A씨는 "오늘부로 김부겸 장관을 내 마음속에 저장했다"고 전했다.


A씨의 목격담은 트위터와 온라인 커뮤니티 등을 통해 계속 퍼져나가며 화제를 모으고 있다.

표창원 의원도 자신의 SNS에 'KTX 진상 승객 제압한 공무원, 알고 보니 김부겸 장관'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공유하며 "국민 안전과 승무원 등 현장 직원 안전 위해 언제 어디서나 할 일하는 참 공무원 #칭찬합니다. #김부겸 행안부 장관"이라고 적었다.
 

김유림
김유림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머니S 디지털뉴스룸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5.01하락 30.2818:05 12/01
  • 코스닥 : 827.24하락 4.4418:05 12/01
  • 원달러 : 1305.80상승 15.818:05 12/01
  • 두바이유 : 81.31하락 4.0718:05 12/01
  • 금 : 2089.70상승 32.518:05 12/01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 [머니S포토] 소비자의 날 기념식 개최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