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다이, 진열된 음식 재사용 문제없다… "계속 그렇게 장사하세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토다이 음식 재사용 논란. /사진=SBS '8뉴스' 방송화면 캡처
토다이 음식 재사용 논란. /사진=SBS '8뉴스' 방송화면 캡처

유명 해산물 뷔페 '토다이'가 남은 음식을 재사용한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12일 SBS '8시 뉴스'는 토다이 경기도 평촌점에서 음식물을 재사용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날 방송에서 한 토다이 직원은 "출장 뷔페에서 사시미 쓰고 남은 걸 가져와서 쓰라고 한다. 물이 빠져서 흥건한데 그걸 다시 사시미로 낸다"고 폭로했다.

토다이 대표이사는 "해당 스시가 셰프들이 봤을 때 단백질도 많고 좋은 음식인데 이걸 버리냐. 그래서 롤에다가 제공을 했다고 한다. (재사용한 롤에는) 많은 종류의 생선이 들어 있다. 생선이 많이 들어가면 맛있다"고 밝혔다.

방송 이후 소비자들은 "앞으로 안가면 그만입니다. 계속 그렇게 장사하세요"는 반응들을 보이며 격분하고 있다.

한 네티즌은 "아이들과 함께 자주 갔던 곳인데 이건 너무 충격적이다. 앞으로 어디 지점이든 토다이를 이용하지 않아야겠다"고 밝혔따.

한편 토다이는 식품위생법상 손님이 먹다 남은 음식의 재사용을 금하고 있어 진열됐던 음식 재사용에는 문제가 없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따.
 

류은혁
류은혁 [email protected]

머니S 류은혁 기자입니다. 이면의 핵심을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5.01하락 30.2818:05 12/01
  • 코스닥 : 827.24하락 4.4418:05 12/01
  • 원달러 : 1305.80상승 15.818:05 12/01
  • 두바이유 : 81.31하락 4.0718:05 12/01
  • 금 : 2089.70상승 32.518:05 12/01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 [머니S포토] 소비자의 날 기념식 개최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