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건설, 더운 날씨도 끄떡없는 초유지 콘크리트 개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베트남 시공방식으로 운용한 초유지 콘크리트 타설 공사 전경. /사진=롯데건설
베트남 시공방식으로 운용한 초유지 콘크리트 타설 공사 전경. /사진=롯데건설
롯데건설은 국토교통부의 기술촉진사업 과제로 수행된 극서 지역용 초유지 콘크리트를 공동으로 개발, 동남아시아에 최적화된 콘크리트 기술을 확보했다고 22일 밝혔다.

더운 날씨에 찰흙이 쉽게 굳어버리는 것처럼 콘크리트도 유사한 환경에서 비슷한 현상이 발생한다. 이에 기존의 해외 극서 지역에서는 콘크리트 경화를 인위적으로 지연시키는 방법을 사용했다. 이 기술은 시멘트 표면의 화학적 반응을 강제 분리시키는 지연제를 활용하는 것이다.

하지만 이 시공법은 콘크리트 타설 이후 거푸집 해체 등의 후속작업을 빨리 진행하는데 어려움이 있고 압송배관 막힘 현상 등의 시공 효율 및 품질 저하 문제도 빈번했다.

이번에 개발한 초유지 콘크리트는 유지력 강화 성분과 혼화제(콘크리트 성질 개선제)를 일체화해 시멘트 표면에 동시 흡착, 콘크리트의 굳지 않는 성질을 장시간 유지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특히 이 기술은 콘크리트의 조기압축강도를 극대화시키면서 최상의 콘크리트 품질 상태를 생산 직후 3시간 이상 확보해 시공 효율과 품질 향상의 우수성을 동시에 갖췄다.

롯데건설은 실크로드C&T, 성신비나, 베트남 정부산하 건설기술연구원(IBST)과 공동으로 이번 기술을 개발했다. 국내에는 7월에 특허 등록을 했으며 베트남과 인도네시아에도 국제 특허를 출원했다.

특히 이달 섭씨 35도의 날씨에 롯데건설 기흥 힉스 도시첨단사업단지 현장의 실부재에 초유지 콘크리트를 펌프압송 타설해 우수한 시공성도 입증했다.

김광기 롯데건설 기술연구원 연구원은 “연구개발 초기부터 현지화를 목표로 베트남의 원재료와 생산방식을 사용해 콘크리트의 제조단가를 낮추고 해외시장 개척에 유용하도록 누구나 쉽게 설계, 제조, 생산하는데 이 신기술의 주안점을 뒀다”고 설명했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01.36상승 32.1918:05 06/02
  • 코스닥 : 868.06상승 4.2818:05 06/02
  • 원달러 : 1305.70하락 15.918:05 06/02
  • 두바이유 : 71.66하락 0.5918:05 06/02
  • 금 : 1969.60하락 25.918:05 06/02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 [머니S포토] 선거법 재판 출석한 이재명 野 대표
  • [머니S포토] '창업가들의 마음상담소' 출범식
  • [머니S포토] BTS RM "홍보대사로 열심히 활동하겠습니다"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