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혼남녀 추석 스트레스, 친척과의 비교 · 잔소리… "여행으로 달랜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가족, 친척들과 모여 보내는 추석 명절, 미혼남녀는 추석 명절을 어떻게 생각할까?

결혼정보회사 가연이 모바일 설문 조사 전문기업 오픈서베이에 의뢰해 실시한 직장인 미혼남녀 500명(남250명, 여 250명)을 대상으로 한 ‘추석 명절’에 대한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사진=이미지투데이
이에 따르면 명절에 가장 서러웠던 순간으로 응답자의 44.2%가 ‘결혼, 직장, 연봉 등을 친척과 비교할 때’를 꼽았다.

이어 ‘친구들이 결혼해 만날 사람이 없을 때’(22.2%), ‘고민 말할 곳이 없을 때’ (15.8%), ‘애인이 없어 명절 근무를 해야할 때’(7.2%), 기타(10.6%) 순이었다.

또한, 추석 명절 더 외롭거나 짜증나는 이유로는 응답자의 41%가 가족, 친지의 잔소리(결혼, 취업)’를 선택해 가장 높게 집계되었으며, ‘딱히 할 일이 없어서’도 29.2%를 차지했다.

이렇듯 명절 잔소리에 대한 미혼남녀의 인식은 다른 설문에서도 유사한 결과로 나타났다. 명절 꼴불견인 친적의 행동으로 응답자의 60.2%가 ‘과도한 잔소리’를 꼽았으며, 본인 또는 자식자랑(21%), 지나친 음주(10.8%), 명절 선물 비교(4.2%), 기타(3.8%) 순으로 집계됐다.

그렇다면, 추석 명절 잔소리를 피하고픈 미혼남녀들은 어떤 핑계를 댈까? 응답자의 62.4%가 ‘바쁜 회사 업무’를 구실삼아 명절 가족, 친지모임을 피한다고 답변했으며, 꾀병 등 건강 핑계(11.2%), 자격증, 승진 시험 준비(10.6%) 등도 순위에 올랐다.


명절 스트레스나 외로움을 해결하기 위한 방안으로는 응답자의 33.8%가 여행을 떠난다고 답했으며, 친구와의 만남도 33.2%로 집계됐다. 이어 애인과의 데이트(14.8%), 기타(16%) 순이었다.

마지막으로, 미혼남녀들이 이번 추석 가장 빌고 싶은 소원으로는 ‘연봉 인상·승진’이 35.2%로 가장 높계 나타났으며, 이어 가족건강(31.4%), 애인 만들기(15.2%), 다이어트 성공(13%), 기타(5.2%) 순으로 조사됐다.
 

강인귀
강인귀 [email protected]

머니S 강인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92.07하락 3.3118:05 12/07
  • 코스닥 : 813.20하락 6.3418:05 12/07
  • 원달러 : 1325.30상승 12.218:05 12/07
  • 두바이유 : 77.53하락 118:05 12/07
  • 금 : 2047.90상승 11.618:05 12/07
  • [머니S포토] '2024 하이서울기업 비선 선포식'
  • [머니S포토] 2023년 제2차 ESG 경영위원회
  • [머니S포토] 신진디자이너 하이브리드 패션쇼
  • [머니S포토] 알리익스프레스, 향후 3년간 IP 보호 위해 '100억' 투자
  • [머니S포토] '2024 하이서울기업 비선 선포식'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