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평음악도시축제 '뮤직게더링 2018' 즐기러 가볼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부평음악도시축제 뮤직게더링 2018 포스터 / 사진제공=부평구청
부평음악도시축제 뮤직게더링 2018 포스터 / 사진제공=부평구청
인천 부평구(구청장 차준택)는 오는 26~27일 부평아트센터 야외광장과 신촌로 등에서 ‘부평음악도시축제 뮤직게더링 2018’을 개최한다고 23일 밝혔다.

‘부평음악도시축제 뮤직게더링 2018’은 미군부대 주변 클럽을 중심으로 시작된 음악도시 부평의 새로운 가능성을 만들어 보고자 기획됐다.

문화체육관광부와 인천시, 부평구가 주최하고 부평구문화재단과 홍대 라이브클럽협동조합이 공동 주관하는 이번 축제는 다양한 뮤지션들의 공연은 물론, 음악도시 부평의 역사를 배우고 직접 현장을 탐방해 보는 시간까지 마련됐다.

첫날인 26일에는 부평3동 신촌로에서 부평의 음악 역사를 경험할 수 있는 ‘애스컴시티 프로젝트’가 열린다. 당시의 문화와 음악을 재해석하고 재현하는 토크콘서트와 버스킹, 동네탐방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또한 지역 라이브 클럽 문화 활성화를 위한 ‘라이브클럽스테이지’가 ‘홍대 제42회 라이브클럽데이’와 함께 열린다. 인천에서는 부평 락캠프와 신포동 버텀라인, 주안 쥐똥나무가 참여하며, 홍대 앞 10개 클럽이 동시에 공연한다.

27일은 부평아트센터 야외광장과 달누리극장에 마련된 3개의 무대에 국내 및 아시아 밴드 등 9개 팀이 출연한다. 그룹사운드 잔나비와 아티스트 선우정아, 로맨틱펀치가 야외광장 무대에 오르며 첫 내한공연을 갖는 일본 인디락 밴드 ‘더 밴드 어파트’, 대만 대표 밴드 중 하나인 ‘엘리펀트 짐’ 등의 공연이 진행된다.


이 밖에도 부평아트센터 세미나실에서는 ‘지역 대중음악 씬 구축을 위한 홍대와 협력 및 네트워크 방안 논의’를 주제로 뮤직 포럼을 갖는다.

최정한 부평 음악·융합도시 조성사업 총괄기획가는 “이번 축제를 통해 한국 대중음악의 중요한 역할을 했던 부평이 재조명되고, 아티스트들과 국내·외 문화 관계자들이 모여 새롭게 대중음악 씬을 구축하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보다 자세한 사항은 부평구문화재단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 0%
  • 0%
  • 코스피 : 2514.97하락 44.7718:05 09/21
  • 코스닥 : 860.68하락 22.0418:05 09/21
  • 원달러 : 1339.70상승 9.618:05 09/21
  • 두바이유 : 93.85하락 1.3418:05 09/21
  • 금 : 1967.10상승 13.418:05 09/21
  • [머니S포토] 서울시  '초고층 건축물' 재난 가정, 민관 합동 훈련 실시
  • [머니S포토] 로터스가 선보인 자사 최초 Hyper SUV '엘레트라' 제원은
  • [머니S포토] 이정식 장관 '재개발 건설현장 확인'
  • [머니S포토] 추경호 "美 연준 결정, 고금리 장기화 가능성… 경계심 갖고 대응"
  • [머니S포토] 서울시  '초고층 건축물' 재난 가정, 민관 합동 훈련 실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