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27일 본회의 열고 민생법안 처리하기로 합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 운영위원장실에서 만난 김관영 바른미래당·홍영표 더불어민주당·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사진=뉴시스 고승민 기자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 운영위원장실에서 만난 김관영 바른미래당·홍영표 더불어민주당·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사진=뉴시스 고승민 기자

여야는 오는 27일 본회의를 열어 민생법안을 처리하기로 17일 합의했다.

홍영표 더불어민주당·나경원 자유한국당·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12월 임시국회가 시작된 이날 오전 만나 이렇게 뜻을 모았다. 여야는 본회의에서 처리할 세부 사안은 이날 오후 여야 3당 원내수석부대표 논의를 통해 결정하기로 했다.

최저임금 인상 문제는 여야정 국정상설협의체 하위 기구인 실무기구에서 논의하기로 했다. 홍 원내대표는 이에 대해 "(최저임금 문제에 대한) 실무협의체 가동 등의 기본적인 방향에 대해선 동의하지만 좀 더 검토해야 하기 때문에 논의를 준비하려면 시간이 필요할 것 같다"고 설명했다.

탄력근로제 단위기간 확대 문제의 경우 경제사회노동위원회(경사노위)에 최대한 빠른 시일 내 결론을 내달라고 촉구했다. 홍 원내대표는 "탄력근로제 사안도 시급하므로 이번 임시국회에서 바로 논의를 시작하겠다"며 "경사노위와 국회가 동시에 이를 논의하고 경사노위에서 결론을 내리면 국회가 처리할 것"이라고 말했다.

여야는 또 사립유치원 비리 근절을 위한 '유치원 3법'(유아교육법·사립학교법·학교급식법)의 임시국회 내 처리 입장도 재차 확인했다.

12월 임시국회에선 산업안전보건법 문제 역시 다뤄질 것으로 보인다. 나 원내대표는 "민주당이 제출한 법안을 비롯해 여러 법안의 개정 가능성을 열어두고 적극적으로 임하겠다"고 말했다.


여야는 공공부문 채용비리 의혹과 관련된 국정조사특별위원회 구성과 관련해선 민주당 9명, 한국당 6명, 바른미래당 2명, 비교섭단체 1명으로 구성해 이날까지 위원회 선임안을 제출하기로 했다.

다만 여야는 국정조사 범위 등을 놓고 신경전을 벌이기도 했다.

홍 원내대표는 "(국정조사) 범위는 여야가 논의해서 결정할 것"이라면서도 "현재 서울교통공사, 강원랜드만 명확하게 포함하도록 여야 간 양해가 이뤄진 사안"이라고 주장했다.

반면 나 원내대표는 "국회에 제출된 요구서 제목에는 서울시 (교통공사) 고용비리 관련된 것이고 강원랜드는 명기되지 않았다"고 맞섰다.

이에 김관영 원내대표는 "(국정조사)특별위원회가 구성되면 간사들이 협의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청와대 민정수석실 산하 특별감찰반에서 근무했던 김태우씨가 우윤근 주러시아 대사의 비위 첩보를 조사하다 쫓겨났다고 주장한 것과 관련한 국회 운영위원회 소집 문제도 논의 테이블에 올랐다.

홍 원내대표는 "오늘 (원내대표 회동에서) 처음 말을 했다"며 "청와대가 조사하고 있고 해명하는 것을 보고 필요하면 (운영위를) 열 수 있다"고 답했다.
 

강영신
강영신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머니S 강영신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8.13하락 6.8418:05 09/22
  • 코스닥 : 857.35하락 3.3318:05 09/22
  • 원달러 : 1336.80하락 2.918:05 09/22
  • 두바이유 : 93.23하락 0.6218:05 09/22
  • 금 : 1945.60상승 618:05 09/22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 [머니S포토] 수출상담 받는 참석자들
  • [머니S포토] 금감원 이복현, 추석 앞두고 금융권 인사들과 전통시장 방문
  • [머니S포토] 서울시  '초고층 건축물' 재난 가정, 민관 합동 훈련 실시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