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년사] 조용병 신한금융 회장 "익숙했던 관행 바꾸고 그룹 쇄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조용병 신한금융그룹 회장이 2일 시무식에서 신년사를 하고 있다./사진=신한금융지주
조용병 신한금융그룹 회장이 2일 시무식에서 신년사를 하고 있다./사진=신한금융지주
조용병 신한금융그룹 회장이 신년사를 통해 "시대 흐름에 맞춰 신한의 모든 것을 완벽히 탈바꿈시켜야 한다"며 "조직 체계부터 시스템·프로세스, 상품·서비스까지 익숙했던 관행을 근본적으로 바꾸는 혁신의 길로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조 회장은 2일 오전 서울 중구 신한금융지주 본사에서 열린 '2019년 신한금융 시무식'에서 가진 신년사에서 2019년 경영슬로건이 작년과 같은 '더 높은 시선(視線), 창도(創導)하는 신한'이라고 밝혔다. 작년에는 더 높은 시선에 좀 더 집중했다면 올해는 창도하는 신한에 역점을 두겠다고 했다.

조 회장은 구체적으로 확장, 쇄신, 선도, 행복의 네 가지 키워드를 올해 신한금융그룹의 핵심 과제로 제시했다. 그는 "조직, 채널, 인력, 상품·서비스 등 모든 것을 원 신한(ONE Shinhan) 관점에서 통합해 그룹 전체가 하나의 목표, 하나의 방향으로 일관되게 나아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지난해 말 전격적으로 단행한 그룹 경영진 인사처럼 앞으로도 그룹 차원에서 쇄신을 위한 작업도 계속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조 회장은 "시대 흐름에 맞춰 신한의 모든 것을 완벽히 탈바꿈시켜야 한다"며 "앞으로도 능력있는 인재 중용, 외부인재 수혈, 여성리더 육성 등 그룹 차원의 쇄신 노력을 지속하겠다"고 말했다.

조 회장은 올해부터 시행되는 주 52시간 근무제, 직무 특성을 고려한 유연근무제, 그룹사 교차발령 등 일하는 방식을 개선하기 위한 노력도 계속해 나갈 계획이다. 조 회장은 "불확실한 경영 환경 속에서 신한의 지속 성장을 위해 관행에서 벗어나 끊임없이 새로움을 창조해 가자"고 다짐했다.
 

이남의
이남의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19.81하락 1.9518:05 11/29
  • 코스닥 : 822.44상승 618:05 11/29
  • 원달러 : 1289.60하락 4.118:05 11/29
  • 두바이유 : 82.14상승 0.6518:05 11/29
  • 금 : 2060.20상승 27.218:05 11/29
  • [머니S포토] 올해 20돌 '대중소 동반성장 주간 기념식' 참석한 이영 장관
  • [머니S포토] 오세훈 서울시장 '서울 영테크 파이팅!'
  • [머니S포토] 이복현 금감원장 "자산운용업계, 공정 가치평가 힘써달라"
  • [머니S포토] 국토부 원희룡 "검단 합의안 늦어 책임통감… 힘 보탤 것"
  • [머니S포토] 올해 20돌 '대중소 동반성장 주간 기념식' 참석한 이영 장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