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농기원, 기술보급…가지 생산량 1.5배↑ 농가소득 40% 향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  경기도농업기술원. / 사진제공=경기도농업기술원
▲ 경기도농업기술원. / 사진제공=경기도농업기술원
경기도농업기술원은 겨울철 고품질 가지의 안정생산을 위한 보광재배법을 개발, 본격 보급에 앞서 농업인과 관련 전문가가 참석한 가운데 현장평가회를 가졌다고 20일 밝혔다.

도 농기원이 3년간 시험연구개발 끝에 개발한 보광재배법은 일조량이 부족한 겨울철에도 가지가 광합성 할 수 있는 시간을 인위적으로 늘려 가지생산을 향상시키는 기술이다.

보광기술은 광량이 많은 고압나트륨램프를 해가 지기 전 4시간, 해가 진 후 4시간 씩 켜 재배하는 것으로 가지수량이 1.5배, 농가소득은 40% 이상 증가하는 결과를 얻었다.

또 보광을 실시함에 따라 온실 내부 온도가 2~3℃ 높아져 난방효과와 함께 잎 곰팡이 등 병 발생 감소효과도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도 가지는 전국 생산량의 28.4%를 차지하는 주요작물로, 동절기가 하절기에 비해 가격이 1.5배 높게 형성되나 그동안 겨울철 일조량 부족으로 재배에 많은 어려움이 있었다.

가지는 안토시아닌 성분을 다량 함유하고 있어 항산화 효과가 우수해 건강에 좋은 ‘퍼플푸드’로 각광받고 있으며, 최근 일본으로 수출되는 등 시장이 점차 확대되는 추세다.


김석철 경기도 농업기술원장은 “금년도 개발한 보광재배 기술의 겨울철 가지 수량과 품질 향상 효과가 입증되어 내년도에는 농가소득향상 시범사업으로 반영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경기=김동우
경기=김동우 [email protected]

머니s 경기인천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05.69하락 59.38b>:Wa />/ <
  • 코스닥 : 807.40하락 33.62b>:Wa />/ <
  • 원달러 : 1363.50상승 14.2b>:Wa />/ <
  • 두바이유 : 90.66하락 0.43b>:Wa />/ <
  • 금 : 1834.80하락 6.7b>:Wa />/ <
  • [머니S포토] 故 강신호 명예회장 발인, 장지로 향하는 운구차량
  • [머니S포토] 휘발유가 또다시 껑충… 전국 1800원대 진입 코앞
  • [머니S포토] '우윳값 인상'
  • [머니S포토] '서울 핀테크 위크 2023 컨퍼런스' 개막
  • [머니S포토] 故 강신호 명예회장 발인, 장지로 향하는 운구차량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