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리 노브라 논란 이후… 셀카를? 변함없는 행보 '눈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설리 노브라 논란. /사진=설리 인스타그램
설리 노브라 논란. /사진=설리 인스타그램

배우 설리가 노브라 논란 이후에도 밝은 모습으로 근황을 전했다. 설리는 오늘(1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오늘은 일이 늦게 끝났네잉 그래도 만족만족"이라는 글과 함께 셀카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설리는 대기실을 배경으로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다. 전날 노브라, 음주 방송으로 논란을 일으켰던 설리는 다음날 변함없는 태도로 팬들에게 인사를 전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설리는 지난 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라이브 방송을 진행하면서 약 1만5000여명의 팬들과 소통했다.

라이브 방송이 이어진 가운데 일부 네티즌들은 무례한 댓글로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네티즌이 "속옷을 왜 안 입냐", "노브라에 당당할 수 있는 이유가 뭐냐"고 묻자 설리는 자신의 가슴을 움켜쥐고 "이유?"라고 말하는 등 질문이 이해되지 않는다는 듯 행동하며 "이유? 아이유? You know IU?"라며 불쾌한 기색을 드러냈다.

술자리에 함께 있던 지인은 설리에게 "너를 걱정하는 것 같다"고 전했다. 그러나 설리는 "나는 걱정 안 해도 된다. 시선 강간이 더 싫다"고 단호하게 답했다.

또 설리는 "졸려 보인다"는 말에 "원래 이렇다"고 응수하고, 술 기운이 오른 듯 직원에 "이모님 저 여기서 춤 춰도 될까요?"라며 일어나 춤을 추기도 했다. 설리의 음주 방송을 걱정해 라이브 방송을 꺼달라는 네티즌들이 많아지자 설리는 "난 이런 사람이 내 팬이라 생각하지 않는다"고 불쾌감을 드러냈다.

설리는 자신의 행동에 일부 팬들이 걱정의 댓글을 남기자 결국 "X친다"며 방송을 종료했다. 설리의 이 같은 행동에 네티즌들은 "개인 채널이고 참여 여부는 대중들의 선택인 만큼 문제 없다"라는 의견을 보이는가 하면, 한편에서는 "공인으로서 음주방송부터 네티즌 일침은 옳지 않은 행동이다"라고 맞서고 있다.

 

김유림
김유림 [email protected]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6.10하락 0.6518:05 09/27
  • 금 : 1866.10하락 12.5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