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섭 수영대회 조직위원장 "긴장 끈 놓지 않아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이 지난 16일 오전  남부대학교 삼애관 대회의실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를 주재하고 세계수영선수권대회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끝까지 긴장의 끈을 놓지 말 것을 당부하고 있다. /사진제공=광주광역시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이 지난 16일 오전 남부대학교 삼애관 대회의실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를 주재하고 세계수영선수권대회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끝까지 긴장의 끈을 놓지 말 것을 당부하고 있다. /사진제공=광주광역시
이용섭 조직위원장이 "세계수영선수권대회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끝까지 긴장의 끈을 놓지 말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 시장은 지난 16일 광주광역시 남부대학교 삼애관 대회의실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첫째도 안전, 둘째도 안전, 셋째도 안전이다"며 "어제까지 사건사고 없이 모든 경기가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 재난, 테러, 치안, 식중독, 전염병 예방체계를 구축했고 대회조직위와 3000여 자원봉사자, 1만2000여 시민 서포터즈 그리고 유관기관들이 하나가 되서 최선의 노력을 다해준 결과"라고 말했다.

이어 "대회 성공개최의 가장 큰 적은 방심이다. 3000여 군·경·소방·의료요원들 간에 유기적인 협조체제를 유지해 어떠한 안전사고도 발생하는 일이 없도록 철저하게 현장위주의 안전대책을 추진해주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또 "선수들이 최고의 기량을 발휘할 수 있도록 경기장, 선수촌 관리에 최선을 다해주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 시장은 "각 경기마다 관중들이 가득 메워 뜨거운 대회열기를 조성해주기 바란다"며 "모든 행사가 그렇듯이 애써 준비하고 노력했지만 함께 참여하고 응원해주는 사람이 없다면 행사의 의미가 크게 퇴색될 수밖에 없고 특히 국제행사라면 더욱 그렇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입장권 판매는 목표액을 초과했지만 경기장에 나타나자 않는 '노쇼'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며 "비인기 종목이나 우리나라 선수들이 참가하지 않는 종목은 관람객들이 많이 찾을 수 있도록 관람 대책을 꼼꼼히 준비해 추진해주기 바란다"고 거듭 당부했다.

 

광주=정태관
광주=정태관 [email protected]

머니S 호남지사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3.12하락 2.9818:05 09/27
  • 금 : 1847.20하락 18.9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