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무2패' EPL 구단들, 유로파리그 5차전서 잇따라 고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올레 군나르 솔샤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감독(가운데 검은옷)이 29일(한국시간) 카자흐스탄 아스타나 아레나에서 열린 2019-2020 유럽축구연맹 유로파리그 조별예선 L조 5차전 아스타나와의 경기에서 1-2로 패한 뒤 선수들과 함께 팬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사진=로이터
올레 군나르 솔샤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감독(가운데 검은옷)이 29일(한국시간) 카자흐스탄 아스타나 아레나에서 열린 2019-2020 유럽축구연맹 유로파리그 조별예선 L조 5차전 아스타나와의 경기에서 1-2로 패한 뒤 선수들과 함께 팬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사진=로이터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팀들이 잇따라 유로파리그에서 고배를 마셨다.

프리미어리그 소속 아스날,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 울버햄튼은 29일 각각 프랑크푸르트, 아스타나, 브라가와 2019-2020 유럽축구연맹 유로파리그 조별예선 5차전 경기를 치뤘다.

이날 경기에서 승점 3점을 획득한 프리미어리 팀들은 전무했다. 맨유가 아스타나 원정에서 1-2로 패한 것을 시작으로 울버햄튼은 브라가 원정경기에서 3-3으로 무승부를, 아스날은 홈에서 프랑크푸르트에게 1-2로 패했다.

3경기 모두 역전패였다는 점에서 더욱 뼈아팠다. 맨유의 경우 전반 10분 만에 제시 린가드가 선취골을 터트리며 손쉬운 경기가 예상됐지만 후반전 디미트리 숌코의 동점골과 디숀 버나드의 자책골이 더해지며 역전을 허용했다.

울버햄튼은 전반 6분 안드레 호르타의 선취골을 라울 히메네즈와 맷 도허티, 아다마 트라오레의 연속골로 뒤집으며 전반에만 3-1로 앞서나갔다. 그러나 후반전 디아스 페르난데스와 프란세르지오에게 실점하며 승점 3점 획득에 실패했다. 아스날 역시 전반 추가시간 피에르 에메릭 오바메양의 선취골이 무색하게 후반전 다이치 카마다에게 2골을 내줘 분위기 반전에 실패했다.

이날 경기 결과로 맨유와 울버햄튼, 아스날은 모두 3승1무1패 승점 10점을 기록하게 됐다. 맨유와 울버햄튼의 경우 각각 L조와 K조 수위를 확정지으며 32강 진출을 확정지었다. 아스날은 F조 1위를 지키고 있으나 6차전 스탕다르 리에쥬와의 결과에 따라 순위가 뒤집힐 가능성도 존재한다. 스탕다르 리에쥬는 2승1무2패 승점 7점으로 3위에 올라 있고 아스날과의 격차는 3점에 불과하다.
 

안경달
안경달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3.12하락 2.9818:05 09/27
  • 금 : 1847.20하락 18.9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