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침일 뿐"… 비닐장갑 안 낀 윤석열, 문제없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윤석열 검찰총장이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당일인 15일 기표소에서 비닐장갑을 끼지 않은 채 투표하는 모습이 포착돼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서 "지침일 뿐"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사진=뉴스1
윤석열 검찰총장이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당일인 15일 기표소에서 비닐장갑을 끼지 않은 채 투표하는 모습이 포착돼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서 "지침일 뿐"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사진=뉴스1

윤석열 검찰총장이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당일인 15일 기표소에서 비닐장갑을 끼지 않은 채 투표하는 모습이 포착돼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서 "지침일 뿐"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윤 총장은 이날 오전 9시20분쯤 서울 서초구 원명초등학교에 설치된 투표소를 찾아 한표를 행사했다. 2개월 만에 모습을 드러낸 윤 총장은 남색 면바지와 회색 경량 패딩의 편안한 차림이었다. 부인 김건희씨와는 동행하지 않았다.

하지만 이날 언론 카메라에는 비닐장갑을 끼지 않은 윤 총장의 손이 포착됐다. 투표용지를 받을 때도 투표를 마치고 용지를 넣을 때도 맨손이었다.

이후 일각에선 법을 지켜야 할 검찰총장이 선관위가 정한 코로나19 감염 방지를 위한 지침을 어긴 것 아니냐는 비판이 제기됐다.

이번 선거는 코로나19 감염 우려로 일회용 비닐장갑을 착용하도록 지침이 마련됐다. 이에 투표 현장에서는 모든 유권자들에게 비닐장갑을 배부해 착용하도록 했다

"윤 총장이 비닐장갑을 못 받은 것이 아니냐"는 주장도 제기됐지만 윤 총장의 대기줄 앞과 뒤에 서 있던 시민들은 비닐장갑을 착용하고 있던 게 확인됐다.

이와 관련 선관위 측은 비닐장갑 착용은 지침일 뿐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선관위 관계자는 "사실관계를 파악 중이다"라면서도 "단순 지침 차원이다 보니 처벌 조항은 없다"고 설명했다. 

 

강소현
강소현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67%
  • 33%
  • 코스피 : 2514.95상승 9.9418:05 12/04
  • 코스닥 : 828.52상승 1.2818:05 12/04
  • 원달러 : 1304.00하락 1.818:05 12/04
  • 두바이유 : 81.31하락 4.0718:05 12/04
  • 금 : 2089.70상승 32.518:05 12/04
  • [머니S포토] '2023 해외항만 개발 지원협의체 파이팅!'
  • [머니S포토]  2023 한화 배터리데이, 'K-배터리의 미래는'
  • [머니S포토] 방문규, 제30차 에너지위 '전력계통 혁신대책' 발표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 [머니S포토] '2023 해외항만 개발 지원협의체 파이팅!'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