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지영 아나운서, 남학생들의 로망이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정지영 아나운서가 '굿모닝FM'에 깜짝 츨연했다. /사진=장동규 기자
정지영 아나운서가 '굿모닝FM'에 깜짝 츨연했다. /사진=장동규 기자
정지영 아나운서가 '굿모닝FM'에 깜짝 츨연했다. 6일 방송된 MBC FM4U '굿모닝FM 장성규입니다'('굿모닝FM')에서는 정지영 아나운서가 출연해 임답을 과시했다.

이날 장성규는 "학창 시절에 정지영 선배 라디오를 들으면서 자랐던 세대다. 모든 남학생의 로망이었다. 언제부터 목소리가 그렇게 좋으셨냐"고 물었다.

정지영 아나운서는 "제가 원래 목소리가 하이톤이고 말이 엄청 빨랐다. 발표할 때도 빠르게 하던 여학생이었다"며 "라디오 하면서 톤도 차분해지고 속도도 정돈이 됐다. 라디오 하면서 사람 됐다"고 밝혔다.

장성규는 "선우용녀? 전원주 스타일 이었냐"고 물었고, 정지영은 "조금 많이 갔다"고 말해 장성규를 당황케 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01.36상승 32.1918:05 06/02
  • 코스닥 : 868.06상승 4.2818:05 06/02
  • 원달러 : 1305.70하락 15.918:05 06/02
  • 두바이유 : 71.66하락 0.5918:05 06/02
  • 금 : 1995.50상승 13.418:05 06/02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 [머니S포토] 선거법 재판 출석한 이재명 野 대표
  • [머니S포토] '창업가들의 마음상담소' 출범식
  • [머니S포토] BTS RM "홍보대사로 열심히 활동하겠습니다"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