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내년 초까지 '두밀사거리 교통환경' 개선… 오랜 숙원 '뻥' 뚫리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은수미 성남시장이 두밀사거리 일원 현장을 확인하고 있다. / 사진제공=성남시
은수미 성남시장이 두밀사거리 일원 현장을 확인하고 있다. / 사진제공=성남시
성남시는 내년 초까지 운중동 두밀사거리의 원활한 교통흐름과 통행 안전확보를 위해 두밀사거리 교통환경을 개선할 계획이다.

9일 시에 따르면 개선안은 두밀사거리를 이용하지 않고 도로를 건널 수 있는 보도육교를 설치하고 하산천을 이용한 하천변 통행로 설치 계획이다. 이 사업은 성남 판교대장 도시개발사업과 연계, 내년 상반기까지 설치 완료가 목표다.

이 외에도 두밀사거리 교차로 내 교통섬을 삭제 및 정형화하고 우회전 전용차로를 추가 설치한다. 또한 투광기 및 신호·과속 단속 CCTV 설치, 과속방지턱 설치, 저소음 도로포장 등 추가적인 교통환경 개선 사항을 반영할 예정이다.

두밀사거리는 교량 하부에 위치해 8개의 횡단보도, 4개의 교통섬으로 이루어진 교차로로 산운초등학교로 등·하교하는 아이들의 통학로로 이용된다. 아이들의  안전 문제 등으로 인근 지역주민들의 집단 민원이 10년 이상 이어졌다.

은수미 성남시장은 관련 부서와 두밀사거리 일원 현장을 방문해 “두밀사거리 교통환경 개선으로 판교지구 개발 이후 10년 이상 지속된 지역주민들의 민원사항을 해결할 수 있을 것”이라며 “시민들에게 안전하고 쾌적한 교통환경을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성남=김동우
성남=김동우 [email protected]

머니s 경기인천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2.83하락 1.2618:05 09/27
  • 금 : 1890.90하락 28.9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