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재확산에 얼어붙은 기업 체감경기… 석달 만에 하락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1일 서울 종각 젊음의 거리가 한산한 모습. /사진=머니S
지난 1일 서울 종각 젊음의 거리가 한산한 모습. /사진=머니S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에 기업체감경기가 하락했다. 최근 높은 변동성을 보이고 있는 원/달러 환율에 대한 우려도 커지고 있다.

한국은행이 30일 발표한 '2020년 12월 기업경기실사지수(BSI) 및 경제심리지수(ESI)에 따르면 12월 전산업의 업황 BSI는 75로 전월대비 3포인트 하락했다. 지난 9월(64) 이후 석 달 만에 하락 전환했다.

제조업의 업황 BSI는 82로 전월대비 3포인트 떨어져 7개월 만에 하락세로 돌아섰다. 비제조업의 업황 BSI도 5포인트 하락한 68을 나타냈다.

BSI는 한은이 기업가의 현재 기업경영상황에 대한 판단과 전망을 조사해 지수화한 것이다. 지수가 기준치(100)를 밑돌아 비관론이 여전히 우세한 모습을 보였다.

제조업 업황을 보면 자동차 부품 판매 감소 등으로 자동차 업종이 16포인트 하락했고 전기장비도 11포인트 떨어졌다. 기업 규모별로는 대기업이 89로 전월대비 2포인트 상승했지만, 중소기업은 74로 8포인트 급락했다.

수출기업과 내수기업은 4포인트, 1포인트씩 하락했다. 비제조업의 경우 전기·가스·증기가 7포인트 상승한 반면 도소매업(-15포인트), 건설업(-4포인트) 등은 하락세를 보였다.


다음달 전산업의 업황 BSI는 70으로 전월대비 6포인트 하락 전망됐다. 제조업과 비제조업의 전망 BSI는 모두 4포인트, 8포인트 내려갔다. 제조업과 비제조업 모두 '불확실한 경제상황'을 가장 큰 경영애로사항으로 꼽았다.
 

이남의
이남의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18.63상승 0.7810:55 12/11
  • 코스닥 : 838.59상승 8.2210:55 12/11
  • 원달러 : 1318.80상승 1210:55 12/11
  • 두바이유 : 76.07상승 1.0710:55 12/11
  • 금 : 2014.50하락 31.910:55 12/11
  • [머니S포토] 추경호 "요소수 대체로 안정적…4.3개월분 물량 확보"
  • [머니S포토] 입시비리 첫 공판 출석한 조국 자녀 '조민'
  • [머니S포토] '수능 점수 어때?'
  • [머니S포토] 진술 거부 예고 '송영길' 檢 돈 봉투 의혹 소환 조사
  • [머니S포토] 추경호 "요소수 대체로 안정적…4.3개월분 물량 확보"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