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식 탓 말아야”… 송해 아들 사망 고백하며 '눈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방송인 송해가 세상을 먼저 떠난 아들 생각에 눈물을 흘렸다. /사진=웨이브 캡처
방송인 송해가 세상을 먼저 떠난 아들 생각에 눈물을 흘렸다. /사진=웨이브 캡처

방송인 송해가 세상을 먼저 떠난 아들 생각에 눈물을 흘렸다. 지난 20일 공개된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 웨이브(wavve) 오리지널 예능 '어바웃타임'에는 송해가 출연해 시간 경매에 나서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송해는 시간 경매 전 MC 강호동, 이수근, 신동과 심층 토크에서 세상을 먼저 떠난 아들 이야기에 먹먹한 마음을 감추지 못하고 눈물을 보였다.

송해는 자신도 방송인이었지만, 아들이 가수가 되는 것을 극구 반대했다며 "아들이 노래를 한다는 소문을 듣고 아들의 오토바이를 부속까지 다 부쉈다"라고 얘기했다.

송해는 "그랬는데도 (아들은) 5집까지 냈더라"라며 "자식이 말 안 듣는다고 탓하지 말아야 한다, 요새 아버지들은 자기가 (자식을) 스스로 알아봐야 한다"라고 눈물을 흘렸다.
 

김유림
김유림 [email protected]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2.97하락 32.7918:05 09/26
  • 코스닥 : 827.82하락 11.3518:05 09/26
  • 원달러 : 1348.50상승 1218:05 09/26
  • 두바이유 : 94.09하락 0.1818:05 09/26
  • 금 : 1936.60하락 918:05 09/26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운명의 날… 野 '이재명' 지팡이 짚고 하차
  • [머니S포토] 방문규 신임 장관, 첫 경제단체 면담 중기중앙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