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구스타 출신 방송인 학폭 의혹… "원산폭격에 장기판으로 폭행"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농구스타 방송인 H씨에 대한 학교폭력 의혹이 제기됐다. 사진은 H 후배라고 밝힌 K씨가 중학교 시절 받은 우수선수상./사진=보배드림 게시판
농구스타 방송인 H씨에 대한 학교폭력 의혹이 제기됐다. 사진은 H 후배라고 밝힌 K씨가 중학교 시절 받은 우수선수상./사진=보배드림 게시판

농구계 슈퍼스타 출신 H씨에 대한 학교폭력 의혹이 제기됐다.

14일 H와 같은 학교에서 운동했던 후배라고 소개한 K씨는 "너무 오래된 일들이라 잊고 살아가고 있었다"며 "그런데 요즘 학폭 논란이 커지고 이슈가 되는 것 같아 공개한다"고 말문을 열었다.

K씨는 H는 고등학교 재학시절 독보적인 존재였다고 소개했다. K씨는 "농구 국가대표 출신의 어머니와 사업을 하는 아버지, 그리고 특출난 운동 실력을 가졌다"며 "3박자를 고루 갖추고 있었기에 위아래도 없는 독보적인 존재였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고등학교 시절 H씨와 연관된 일들을 거론했다. K씨는 "운동을 쉬려면 먼저 H한테 허락을 받아야 했다"며 "H가 허락한 후에야 코치께 여쭤보고 병원을 갈 수 있었다"고 했다.

또 훈련이 끝난 후에는 매일 같이 H의 단체 집합이 있었다고 폭로했다. K씨는 "운동장에 작은 돌들이 있는 상태로 원산폭격을 기본 10~30분 시켰으며 버티지 못하고 쓰러지는 선수들은 주먹이나 발로 매를 맞았다"고 폭로했다.

숙소는 그야말로 지뢰밭 이었다고 회고했다. K씨에 주장에 의하면 H씨는 숙소있는 장기판으로 후배를 폭행하는 가 하면, 음료수와 과자 등을 사오도록 하는 일명 셔틀강요 등도 심심치 않게 일어났다.


K씨는 "H 괴롭힘이 얼마나 심했으면 후배들이 단체로 도망가는 일도 있었다"며 "저 K는 H로부터 주먹과 발로 구타를 당하다가 맞아 죽겠다 싶어, 운동을 그만 두게 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H의) 진정성있는 사과와 앞으로 방송에 나오지 않았으면 한다"며 "웃으면서 착한 이미지를 하면서 음식 먹는걸 자랑삼아 행동하는 모습을 보면 예전 일들이 떠 올라 섬뜩하다"고 토로했다.
 

이상훈
이상훈 [email protected]

머니S 산업2팀 제약바이오 담당 이상훈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6.10하락 0.6518:05 09/27
  • 금 : 1866.10하락 12.5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