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바이든에 반감 표출… 외교부 "북미 대화 조기 재개 노력" 진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외교부가 권정근 북한 외무성 미국 담당 국장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발언을 강하게 비판한 데 대한 공식 입장을 내놨다. 사진은 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 /사진=뉴스1(노동신문)
외교부가 권정근 북한 외무성 미국 담당 국장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발언을 강하게 비판한 데 대한 공식 입장을 내놨다. 사진은 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 /사진=뉴스1(노동신문)
외교부는 권정근 북한 외무성 미국 담당 국장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발언을 강하게 비판한 데에 '북·미 대화 조기 재개'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2일 밝혔다.

이날 외교부는 권 국장 담화와 관련해 "정부는 한·미의 긴밀한 공조를 바탕으로 북·미 대화 조기 재개를 통한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정착 달성을 위해 계속 노력하고 있다"며 원론적인 입장을 내놨다.

이어 "정부는 한·미 양국의 노력에 대한 북측의 긍정적 호응을 기대하고 있다"며 "관련 동향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권 국장은 이날 담화에서 "확실히 미국 집권자는 지금 시점에서 대단히 큰 실수를 했다"며 "미국의 새로운 대 조선정책의 근간이 무엇인가 하는것이 선명해진 이상 우리는 부득불 그에 상응한 조치들을 강구하지 않으면 안될 것"이라며 "시간이 흐를수록 미국은 매우 심각한 상황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는 바이든 미 대통령이 지난달 28일 첫 상하원 합동 연설에서 "미국과 세계의 안보에 심각한 위협이 되고 있는 이란과 북한의 핵 프로그램에 대해 우리는 동맹들과 긴밀히 협력해 외교와 엄중한 억지력을 동원, 양국의 위협에 대처하겠다"고 발언한 데에 대한 대응으로 풀이된다.

이 같은 권 국장의 담화를 두고 바이든 대통령이 언급한 대북 정책 기조에 북한이 기존에 북·미 대화의 전제 조건으로 내세웠던 '대북 적대 시 정책' 철회가 반영될 기미가 보이지 않자 반감을 표출한 것이라는 해석도 나왔다.
 

한아름
한아름 [email protected]

머니투데이 주간지 머니S 산업2팀 기자. 제약·바이오·헬스케어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95.38상승 1.115:30 12/06
  • 코스닥 : 819.54상승 6.1615:30 12/06
  • 원달러 : 1313.10상승 1.915:30 12/06
  • 두바이유 : 78.53상승 0.515:30 12/06
  • 금 : 0.00보합 015:30 12/06
  • [머니S포토] 신진디자이너 하이브리드 패션쇼
  • [머니S포토] 알리익스프레스, 향후 3년간 IP 보호 위해 '100억' 투자
  • [머니S포토] 정통 경제 관료 출신 '최상목' 부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박상우 "부동산 규제완화 입장 갖고 시장 대할 것"
  • [머니S포토] 신진디자이너 하이브리드 패션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