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 테니스 10대 돌풍 ‘주인공은 나’… 라두카누, US오픈 정상 올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에마 라두카누가 US오픈 우승컵을 들고 미소짓는 모습. /사진=로이터
에마 라두카누가 US오픈 우승컵을 들고 미소짓는 모습. /사진=로이터
여자 테니스 10대 유망주 간 맞대결로 관심을 끌었던 US오픈 결승에서 에마 라두카누(150위·영국)가 승리를 거뒀다.

라두카누는 11일(현지시각) 미국 뉴욕 빌리진 킹 내셔널 테니스 센터에서 열린 US오픈 여자 단식 결승에서 2002년생 동갑내기 레일라 페르난데스(캐나다·73위)를 2-0(6-4 6-3)으로 누르고 첫 메이저대회 우승을 차지했다. 결승까지 라두카누 못지않은 10대 돌풍을 일으켰던 페르난데스의 첫 메이저대회 우승은 다음을 기약하게 됐다.

이로써 라두카누는 2004년 윔블던 우승을 차지했던 마리야 샤라포바(17세) 이후 최연소 메이저대회 여자 단식 우승자가 됐다. 특히 그랜드슬램 대회에서 예선부터 시작해 우승까지 거둔 경우는 라두카누가 역대 최초다. 지난 7월 윔블던이 열렸을 때만 해도 라두카누의 랭킹은 300위 밖이었다.

최근 고등학교를 졸업한 라두카누는 루마니아 출신 아버지와 중국인 출신 어머니 사이에서 캐나다에서 태어났다. 이후 가족이 함께 영국으로 이주해 대부분 성장기를 이곳에서 보냈다. 영국 국적 선수가 메이저대회 여자 단식에서 우승한 것은 44년 만이다.
 

팽동현
팽동현 [email protected]

열심히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5.01하락 30.2818:05 12/01
  • 코스닥 : 827.24하락 4.4418:05 12/01
  • 원달러 : 1305.80상승 15.818:05 12/01
  • 두바이유 : 85.38상승 2.3918:05 12/01
  • 금 : 2057.20하락 9.918:05 12/01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 [머니S포토] 소비자의 날 기념식 개최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