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민 "윤석열은 '문 대통령 떠난 여인'… 축하난은 옛 연인 축의금"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상민 의원(더불어민주당·대전 유성구을)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를 문재인 대통령의 전 여인으로 비유했다. 사진은 윤석열 후보가 지난 8일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의원총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는 모습. /사진=뉴스1
이상민 의원(더불어민주당·대전 유성구을)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를 문재인 대통령의 전 여인으로 비유했다. 사진은 윤석열 후보가 지난 8일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의원총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는 모습. /사진=뉴스1
이상민 의원(더불어민주당‧대전 유성구을)은 문재인 대통령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에게 축하난을 보내는 것을 ‘떠난 전 여인에게 보내는 축의금’에 비유했다.

이 의원은 지난 9일 CBS라디오 ‘한판승부’에서 이철희 청와대 정무수석이 윤 후보에게 ‘문재인 대통령 축하난’을 전달하려다 불발된 것에 대해 언급했다. 그는 “축하난을 보내려고 했는데 윤 후보와 일정 조정이 안 돼서 미뤄졌다”며 “일정이 잡히면 내일이라도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의원은 “민주당 사람으로서 솔직히 말하면 (윤 후보는) 문재인 정부에서 검찰총장을 했던 사람인데 트러블을 일으키고 뛰쳐나가서 야당 대선 후보까지 되니 속마음은 쓰리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렇게 비유하면 맞는지 모르지만 떠난 여인한테 청첩장이 왔을 때 축의금은 보내야 된다”며 “정치인으로서 축하난도 보내고 메시지도 보내는 것”이라고 했다. 

진행자가 윤 후보에 대한 평가를 부탁하지 이 의원은 “좋은 점도 있다”며 “박근혜 정부 때나 문재인 정부 때 아주 밉상이었지만 그래도 권력 입맛에 맞는대로 하지 않고 이렇게 버텨준 점”을 장점으로 꼽았다.

이어 “그래서 저는 윤 후보가 검찰총장 임기를 끝까지 다하면 한국 사회의 발전에 훨씬 도움이 될 것이라 생각했었다”며 “그런데 중도에 그만두고 대선 출마까지 한 것을 보면 사심이 있었구나 라고 생각한다”고 비판했다.
 

서지은
서지은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머니S 서지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8.13하락 6.8418:05 09/22
  • 코스닥 : 857.35하락 3.3318:05 09/22
  • 원달러 : 1336.80하락 2.918:05 09/22
  • 두바이유 : 93.23하락 0.6218:05 09/22
  • 금 : 1945.60상승 618:05 09/22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 [머니S포토] 수출상담 받는 참석자들
  • [머니S포토] 금감원 이복현, 추석 앞두고 금융권 인사들과 전통시장 방문
  • [머니S포토] 서울시  '초고층 건축물' 재난 가정, 민관 합동 훈련 실시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