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10억 이상 발주공사 준공 내역 공개… 건설현장 안전 강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시는 ‘중대재해 처벌 등에 관한 법률'(중대재해처벌법) 시행에 따라 건설 현장 안전을 강화하기 위한 방안을 이달부터 추진한다고 1일 밝혔다./사진=뉴스1
서울시는 ‘중대재해 처벌 등에 관한 법률'(중대재해처벌법) 시행에 따라 건설 현장 안전을 강화하기 위한 방안을 이달부터 추진한다고 1일 밝혔다./사진=뉴스1

서울시는 ‘중대재해 처벌 등에 관한 법률'(중대재해처벌법) 시행에 따라 건설 분야의 공정성을 제고하기 위해 건설 현장 안전을 강화하기 위한 방안을 마련하고 이달부터 추진한다고 2일 밝혔다.

우선 도급비 10억원 이상의 발주공사 준공 내역서를 올 10월부터 공개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이달 중 '건설알림이' 시스템 개선 작업에 착수해 10월 이전에 마무리할 계획이다.
시는 하도급계약 시 원도급자 및 건설사업관리자에게 '불법하도급 및 부당특약부존재 확인서' 제출도 의무화할 방침이다. 하도급계약서에 부당특약이 포함돼 있는지 점검해 사전에 부당 특약 조항을 걸러내기 위한 조치다. 이어 이달 중 '서울시 공사계약 특수조건'을 개정해 관련 규정을 신설하고 확인서 의무 제출을 계약조건에 명시할 계획이다.

공사 기간 연장 등의 사유로 공사대금이 증가(간접공사비 발생)할 경우 분쟁을 최소화하기 위해 '간접비 지급심의위원회'를 운영한다. 위원회는 발주기관과 시공사 간 협상 결렬 시 심의에 나서 적정한 간접공사비가 반영되도록 할 계획이다.

'건설공사 공정거래 실천과제'를 마련해 공공 건설공사에 배포한다. 실천과제에는 감사나 민원 등을 통해 제기된 불공정 사례를 예방하기 위한 지침을 담는다. '안전관리비 반영 업무 매뉴얼'도 작성해 안전관리비가 누락되는 일이 없도록 발주단계부터 철저하게 심의할 계획이다. 특히 소규모 공사장의 안전 관리를 위해 산업안전보건관리비 적용 기준도 확대한다.

한제현 시 안전총괄실장은 "건설업계의 불공정 관행을 바로잡기 위한 과정의 하나로 이번 방안을 마련했다"며 "이를 통해 철저한 현장 안전대책이 마련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노유선
노유선 [email protected]

안녕하십니까, 노유선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6.10하락 0.6518:05 09/27
  • 금 : 1866.10하락 12.5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