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 지선]국민의힘 부산시당, 광역의원 비례대표 배정 놓고 "또 또 파열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민의힘 부산시당 공관위의 비례대표 순위 결정에 파열음이 일어나고 있다.[사진=국민의힘 부산시당]
-2번, 4번 자리 순위 결정 보류...2번 후보가 공관위 관계자 친인척(?) 불공정 심의 논란
-부산 노동계 인사 "공관위 내 청년위원이 다수, 청년 후보 표결자체가 불공정"

6.1 지방선거를 치르면서 국민의힘 부산시당의 공천 과정에 잡음이 끊이지 않고 있는 가운데, 이번에는 광역의원 비례대표 순위 배정을 놓고 또 다시 파열음이 나오고 있다.

특히, 비례대표 1번 자리에는 여성계 인사가 결정이 됐지만, 당선 가능성이 높은 2번 자리를 놓고, 국민의힘 부산시당 내부 간의 갈등도 점점 고조되는 분위기다.

국민의힘 부산시당은 9일 광역의원 비례대표 순위를 일부 확정했다. 하지만 2, 4번 자리는 결정이 보류됐다. 그 배경으로 2번 자리에 배정된 후보가 부산시당 공심위 부위원장의 친인척 관계인 것으로 알려지면서 공정성 논란이 불거질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다.

국민의힘 부산시당의 한 인사는 "이번 심사 과정에서 친인척이 후보자를 심사하고, 윤석열 정부에 기여도가 높은 인사를 내려앉히는 기이한 일이 발생했다. 바로잡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실제 국민의힘 부산시당 공천관리위원회는 9일 비례대표 1~4번 후보로 여성계, 청년계, 노동계 인사 4명을 배정하고, 중앙당 최고위원회에 명단을 올렸다. 하지만 이날 중앙당 최고위원회에서 논의가 더 필요하다는 이유로 2번과 4번 순위 결정을 보류했다. 그리고 오는 11일 비례대표 순위를 최종 확정할 예정이다.


상황이 이렇게 되자, 국민의힘 부산시당 내부에서도 당혹스러운 분위기다. 국민의힘 부산시당 관계자에 따르면 그동안 시당 내부에서 2번 자리를 놓고 공관위 위원들과 국회의원들 간의 갈등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0대 대선 당시, 부산 노동계가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를 지지한 가운데, 한국노총 부산본부 산하 산별 조직 대표자와 노동자 1400여 명이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를 지지하면서 대구, 경북지역 노동계의 지지도 견인한 바 있다. 이러한 공헌도 부분에서 한국 노총 부산본부 측 인사를 광역의원 비례대표 2번에 올려야 한다는 의견이 많았다.

하지만 부산시당은 노동계 인사와 청년을 놓고 고심을 거듭하다 결국 표결을 거쳐 청년을 2번 자리에 배당하면서 시당 내부는 또 다시 갈등에 휘말렸다.

실제, 지난 8일 오후 2시에 진행된 국민의힘 부산시당 운영위원회에서 이 문제를 놓고 일부 국회의원들과 공관위 관계자들 간에 큰 소리가 오갔고, 일부 의원들이 불만을 토로하며 회의자리에서 빠져나가는 등 혼선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리고 공관위 뜻대로 배치된 1~4번 후보를 중앙당 최고위원에 상정했지만 결국 보류되면서 최종 후보 순위 결정의 공은 다시 부산시당으로 넘어오게 된 것.

국힘 부산시당 운영위에 참석한 모 국회의원은 "대선 당시 한국노총 부산본부 산하 산별 조직 대표자와 노동자들이 지지 선언을 제일 먼저하는 등 공헌이 컸기에 2번 자리에 배정하는게 맞다고 본다. 그날 운영위에서 결정이 나지 않아, 공헌부분 등 의견을 달아 최고위원에 상정했지만, 보류가 된 것으로 안다. 공관위가 공정하게 결정을 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그리고 이와 관련 노동계 인사는 "부산시당 공천관리위원들 다수가 청년위원들로 구성된 가운데 청년후보와의 표결자체가 현실적으로 불공정할 수밖에 없는 결과를 초래했다. 당공헌도, 대선공헌도, 향후 노동단체의 지지확보 등을 살펴봐도 납득이 되지 않는 부분이다. 객관적이며, 공정한 기준으로 판단해 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더불어민주당 부산시당은 지난 2일 광역의원 비례대표를 1~4번을 확정해 국민의힘 부산시당과 대조를 보이고 있다.
 

부산=이채열
부산=이채열 [email protected]  |  facebook

안녕하세요, 부산경남지역에서 근무하고 있습니다. 작은 것이라도 바라보고, 작은 소리에도 귀 기울이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19.81하락 1.9518:05 11/29
  • 코스닥 : 822.44상승 618:05 11/29
  • 원달러 : 1289.60하락 4.118:05 11/29
  • 두바이유 : 82.14상승 0.6518:05 11/29
  • 금 : 2060.20상승 27.218:05 11/29
  • [머니S포토] 올해 20돌 '대중소 동반성장 주간 기념식' 참석한 이영 장관
  • [머니S포토] 오세훈 서울시장 '서울 영테크 파이팅!'
  • [머니S포토] 이복현 금감원장 "자산운용업계, 공정 가치평가 힘써달라"
  • [머니S포토] 국토부 원희룡 "검단 합의안 늦어 책임통감… 힘 보탤 것"
  • [머니S포토] 올해 20돌 '대중소 동반성장 주간 기념식' 참석한 이영 장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