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관 앞에 두고 간 봉투…'짬뽕 두 그릇 값'의 사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짬뽕 두 그릇 값이 뒤늦게 기게 주인에게 전달된 훈훈한 사연이 알려졌다. 사진은 기사와 무관. /사진=이미지투데이
짬뽕 두 그릇 값이 뒤늦게 주인에게 돌아온 훈훈한 사연이 알려졌다.

지난 2일 뉴스1에 따르면 강원 춘천시 후평동에서 50년 가까이 중식당을 경영했던 김세환씨(76)는 2주 전쯤 집 앞 현관문에서 봉투 하나를 발견했다. 봉투 안에는 지역상품권 3만원이 들어있었다. 이어 뒷면에 '식당에서 짬뽕 두 그릇을 배달시켜 먹고 이사로 식대를 못줘서 죄송하다'는 내용이 적혀 있었다.

지난 1973년부터 47년 동안 중식당을 운영하던 김씨는 건강상의 이유로 지난 2020년 식당 문을 닫았다. 봉투를 발견한 그는 기존에 영업했던 상가를 찾아 봉투 주인을 수소문했지만 찾을 방법이 없어 아쉽게 발길을 돌려야 했다.

김씨는 뉴스1에 "누구인지도, 언제인지 기억도 나지 않는 식대를 받으니 너무 감사한 마음이 들었다"며 "정말 누가 두고 갔는지 수소문했으나 찾을 길이 없다. 만나면 꼭 감사 인사를 드리고 싶다"고 전했다.

아울러 "그동안 오랜기간 장사를 하면서 돈도 많이 뜯기고 식대도 못 받은 경우도 많았는데 이렇게 값진 선물을 받아 기쁘다"며 "아직도 우리가 사는 세상은 가슴이 따뜻한 사람이 많은 것 같다"고 말하며 환한 미소를 지었다.

김씨는 봉투에 담긴 상품권에 금액을 더해 생활이 어려워 끼니를 거르는 학생을 위해 기부할 것으로 알려졌다.
 

전은지
전은지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전은지 기자입니다. 열심히 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76%
  • 24%
  • 코스피 : 2508.13하락 6.8418:05 09/22
  • 코스닥 : 857.35하락 3.3318:05 09/22
  • 원달러 : 1336.80하락 2.918:05 09/22
  • 두바이유 : 94.27상승 1.0418:05 09/22
  • 금 : 1945.60상승 618:05 09/22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 [머니S포토] 수출상담 받는 참석자들
  • [머니S포토] 금감원 이복현, 추석 앞두고 금융권 인사들과 전통시장 방문
  • [머니S포토] 서울시  '초고층 건축물' 재난 가정, 민관 합동 훈련 실시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