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셀프공천' 공세에 "의견 낸 것은 맞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를 비롯한 박용진·강훈식 민주당 당대표 후보가 지난 2일 당대표 후보자 첫 TV토론에 출연해 열띤 토론을 벌였다. 사진은 이날 강원 춘천 G1 강원민방에서 열린 민주당 당대표 후보자 토론회에 앞서 기념 촬영 중인 박용진(왼쪽부터), 강훈식, 이재명 민주당 당대표 후보. /사진=뉴스1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를 비롯한 박용진·강훈식 민주당 당대표 후보가 당대표 후보자 첫 TV토론에 출연해 열띤 토론을 벌였다. 이른바 '97그룹'(90년대 학번·70년대생)으로 분류되는 박 후보와 강 후보는 최근 논란이 됐던 이 후보의 '발언'을 문제 삼으며 질문 공세를 이어갔다.

세 후보는 지난 2일 오후 강원 G1 방송 주관으로 열린 당 대표 후보자 토론회에서 약 1시간 동안 주도권 토론과 급습 질문 등을 통해 치열한 공방을 주고받았다.

첫 질문자로 나선 박 후보는 '저학력자일수록 국민의힘을 지지한다'고 말한 이 후보에게 "사과하라"고 지적했다. 그는 "'저소득자·저학력자의 경우 국민의힘을 많이 지지한다고' 하면서 '언론 환경 탓이다'고 말했다"며 "폄하와 잘못된 규정을 사과할 생각이 없나"라고 비판했다.

이에 이 후보는 "말에는 맥락이라는 것이 있다"며 "안타까움을 표시한 것이니까 과도하게 침소봉대하지 않으시고 오해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답했다.

강 후보도 이 후보의 '항의 의원 랭킹' 발언을 언급하며 질문을 던졌다. 그는 "건강한 팬덤정치 유지도 중요하지만 이 후보도 말했듯이 좌표찍기, 집단 따돌림, 폭력행위를 경계해야 된다"며 "최근 (이 후보가) '항의 의원 랭킹을 만들겠다' 말씀하셨다"고 꼬집었다. 그는 "이것이 지지자 간의 간극을 좁히자는 취지에 비해서 오히려 (다른 의원들이) 피해를 받고 (의원과 당원 간) 간극을 멀리하지 않을까 우려된다"고 비판했다.

이에 이 후보는 "제가 재밌으라고 '비난·비판도 허용하자'고 한 것인데 욕이란 표현을 문제 삼았다"며 "'비판할 기능을 갖자'고 노무현 전 대통령도 그랬다"고 설명했다. 이어 "정치인이 국민들로부터 욕먹는 것을 피하면 안 된다고 했다"며 "자유로운 소통 강조로 이해해달라"고 부연했다.


이후 박 후보가 이 후보의 이른바 '셀프공천' 문제를 지적해 이 후보를 코너로 몰기도 했다. 박 후보는 "박지현 당시 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에게 전화한 적이 있는가"라며 "본인의 (지방선거) 출마를 위해 공천해달라 말했단 것인가"라고 질문했다.

그러면서 박 후보는 "선당후사 노선과 반대노선이 사당화 노선으로 가장 큰 일이 지난 지방선거에 있었던 인천 계양을 공천과 송영길 서울시장 후보 공천 과정"이라며 "이와 관련해 많은 분이 납득하지 못하고 있다"고 지선 패배 책임론을 언급했다.

이에 이 후보는 "여러 가지 의견을 나눈 것은 맞지만 제가 공천권을 가진 사람이 아니기 때문에 그것을 '셀프공천'이라 할 수는 없다"며 "의견을 낸 것은 맞다"고 답했다.

세 후보는 3일 오후 5시30분 제주MBC 주관으로 열리는 2차 TV토론에서 다시 맞붙을 예정이다.
 

박정경
박정경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박정경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68%
  • 32%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6.75상승 2.2918:05 09/27
  • 금 : 1878.60하락 12.3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