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국사 기와 일부 파손 등… '힌남노'로 전국 문화재 큰 피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태풍 '힌남노'의 여파로 전국의 문화재가 훼손됐다. 사진은 힌남노로 피해를 본 경주 석굴암 화장실과 불국사의 모습. /사진=뉴스1
제11호 태풍 '힌남노'로 인해 전국 문화재가 큰 피해를 입은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 7일 문화재청은 이날 오후 5시를 기준으로 확인된 문화재의 태풍 피해가 모두 32건이라고 밝혔다. 문화재 종류별로는 경북 경주 불국사와 같은 사적이 24건으로 가장 많았다. 이밖에 보물 3건, 국가민속문화재 2건, 국보·천연기념물·등록문화재 1건씩이다. 지역별 피해는 경북 16건, 경남 8건, 경기 4건, 서울과 제주 각 2건이었다.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이자 국보인 경주 석굴암 석굴은 경내로 진입하는 길목과 종무소 마당, 화장실 등이 훼손돼 탐방객 출입이 통제된 상태다. 불국사는 극락전 기와 일부가 떨어지고 주변 수목이 피해를 봤다. 보물인 경주 기림사 대적광전은 주변 석축과 도로 일부가 유실됐고 또 다른 보물인 배동 석조여래삼존입상은 인근 소나무 1그루가 쓰러졌다.

경주의 왕릉들도 피해를 봤다. 원성왕릉은 왕릉의 갑석(기단 위에 뚜껑처럼 덮은 돌)과 축대가 파손됐다. 흥덕왕릉과 지마왕릉에서도 소나무가 비바람에 넘어가고 황룡사지의 복토 일부가 유실되는 피해도 있었다. 김해에서는 김해 김씨의 시조인 수로왕릉 내 왕버드나무 1그루가 넘어졌고 수로왕비릉에서는 고직사 지붕 내림마루 기와가 파손됐다. 분산성의 경우 탐방로 약 10m 구간이 함몰됐다.

문화재청은 더 이상의 훼손을 막기 위해 긴급 보수에 나섰으며 경미한 사항은 현장에서 자체 복구할 방침이다.
 

전은지
전은지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전은지 기자입니다. 열심히 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6.10하락 0.6518:05 09/27
  • 금 : 1866.10하락 12.5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