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에너빌리티, 3분기 영업이익 3146억원…전년比 40.7%↑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두산에너빌리티의 올해 3분기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각각 35%, 40%가량 늘었다. 사진은 지난 8월29일 개최된 ‘2022 국제원자력수출 및 안전콘펙스(NESCONFEX 2022)’에 참가한 두산에너빌리티 전시관 전경. /사진=두산에너빌리티
사우디아라비아로부터 1조원 이상의 수주를 올린 두산에너빌리티가 올 3분기 실적 개선에 성공했다. 지난해 대비 매출액은 35%, 영업이익은 40%가량 늘었다.

2일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연결기준 두산에너빌리티의 3분기 매출액은 3조9603억원으로 전년 동기(2조9300억원)대비 35.2% 증가했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은 2234억원에서 3146억원으로 40.7% 늘었다.

두산에너빌리티는 당기순이익을 흑자 전환하는 데 성공했다. 전 분기 두산에너빌리티는 1245억원의 당기순손실을 기록했지만 3분기 1445억원의 순이익을 냈다.

해외 자회사를 포함한 관리 기준으로 에너빌리티 부문 3분기 누계 수주는 전년 동기 대비 62% 증가한 4조7900억원을 달성했다. 주요 수주 프로젝트는 지난 8월 사우디아라비아로부터 체결한 8400억원 규모의 해수담수화 플랜트 및 태양광 발전소와 지난 9월 수주한 5400억원 규모의 열병합 발전소의 설계·조달·시공(EPC) 등이다.

두산에너빌리티의 올해 수주 목표는 7조9000억원이다. 사우디 자푸라 열병합발전 수주액이 5000억원, 이집트 엘 다바 원전 건설공사 수주액은 1조3000억원에 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대형가스터빈 실증사업 부문에선 3000억원 규모의 수주가 기대된다.
 

  • 0%
  • 0%
  • 코스피 : 2492.07하락 3.3118:05 12/07
  • 코스닥 : 813.20하락 6.3418:05 12/07
  • 원달러 : 1325.30상승 12.218:05 12/07
  • 두바이유 : 77.53하락 118:05 12/07
  • 금 : 2047.90상승 11.618:05 12/07
  • [머니S포토] '2024 하이서울기업 비선 선포식'
  • [머니S포토] 2023년 제2차 ESG 경영위원회
  • [머니S포토] 신진디자이너 하이브리드 패션쇼
  • [머니S포토] 알리익스프레스, 향후 3년간 IP 보호 위해 '100억' 투자
  • [머니S포토] '2024 하이서울기업 비선 선포식'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