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버지, 몰라봬서 죄송"… 벤투, 20년 전 인터뷰 SNS서 화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파울루 벤투 감독의 과거 영상이 화제가 됐다. 사진은 최근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상에서 화제가 된 벤투 감독의 인터뷰 영상. /사진=유튜브 갈무리
한국 축구대표팀을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월드컵 16강에 올려놓은 파울루 벤투 감독에게 찬사가 쏟아지고 있다. 그러면서 그가 2002 한일월드컵 당시 한국과 포르투갈 전에서 했던 인터뷰 발언이 재조명받고 있다.

최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선 벤투 감독이 한국과 포르투갈의 2002 한일월드컵 D조 조별예선 최종전을 마친 뒤 포르투갈 매체와 인터뷰한 영상이 화제가 됐다. 특히 가수 싸이의 아버지란 곡에 맞춰 벤투 감독을 벤버지(벤투+아버지)라고 부르는 등 치켜세우고 있다 .

당시 포르투갈은 후반 박지성에게 골을 허용하며 0-1로 패했다. 벤투 감독은 포르투갈 대표팀의 수비형 미드필더로 출전해 90분 풀타임 활약했다. 벤투 감독은 포르투갈의 패배에도 경기 직후 홀로 남아 인터뷰에 응했고 한국의 승리를 축하했다.

당시 리포터가 "벤투 선수를 격려하고 싶다. 혼자 남아 인터뷰에 응했다. 파울루, 꿈이 깨졌다"고 말했다. 이에 벤투 감독은 "(꿈이) 깨졌다.시작부터 끝까지 좋지 않았다"며 "우리가 우세한 상황도 있었지만 여기까지다. 이제 우리의 플레이가 어땠는지 생각해볼 시간"이라고 전했다. 이어 "(선수 2명 퇴장 후) 9명으로도 엄청난 기회들이 있었다"며 "하지만 포르투갈은 무너졌고 한국에 기회가 찾아왔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우리가 할 수 있는 건 한국과 미국을 축하해주는 일"이라며 "전반적으로 우리보다 강한 팀이었다"고 한국 대표팀을 칭찬했다. 이어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 2004)를 준비하면 된다. 그게 우리가 할 수 있는 최선"이라고 덧붙였다.

이 영상을 본 누리꾼은 "벤버지, 그동안 몰라봬서 죄송하다" "저 때나 지금이나 기분이 태도가 되지 않음의 표본이다" "20년 전 인터뷰에서 인품이 보인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벤투 감독은 4년여 동안 동행을 함께 했던 대표팀에 작별을 고했다. 휴식을 취하면서 거취를 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 0%
  • 0%
  • 코스피 : 2521.76상승 26.118:05 11/28
  • 코스닥 : 816.44상승 6.1918:05 11/28
  • 원달러 : 1293.70하락 10.118:05 11/28
  • 두바이유 : 81.49하락 1.5618:05 11/28
  • 금 : 2040.00상승 27.618:05 11/28
  • [머니S포토] 국토부 원희룡 "검단 합의안 늦어 책임통감… 힘 보탤 것"
  • [머니S포토] 이재명 대표 '간병비 급여화 정책'
  • [머니S포토] 한컴, AI 사업 본격화…한컴 '어시스턴트' 내년 공개
  • [머니S포토] 볼보, 新시대 여는 프리미엄 순수 전기SUV 'EX30' 공개
  • [머니S포토] 국토부 원희룡 "검단 합의안 늦어 책임통감… 힘 보탤 것"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